영동군 민생경제 살리기 '집중'
영동군 민생경제 살리기 '집중'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8.01.21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 영동군이 100억원을 투입해 군민이 체감할 수 있는 활력 넘치는 지역 경제 만들기에 박차를 가한다.

군은 ▶더불어 잘사는 민생경제 실현 ▶산업기반 조기구축 및 투자유치로 지속적 성장도모 ▶다양한 일자리 창출로 서민생활 안정 ▶기업하기 좋은 환경조성의 4대 전략목표를 설정하고 경제기반을 확고히할 계획이다.

군의 제1의 군정방침으로 설정할 만큼 지역경제 살리기에 집중하는 군의 의지는 남다르다.

먼저, 34억원을 투입해 민생 경제의 안정화에 집중한다.

지역내 소상공인 이차보전금을 지원해 경영안정을 도모하며 지역경제의 터전인 전통시장 접근성을 높이기로 했다.

또한 군청 5거리부터 매천리 금강타운 1.1km구간 도시가스 공급 확대 등 에너지 자원 공급과 취약계층 에너지 복지를 확대한다.

51억원의 예산으로 산업기반 조기구축과 투자유치로 지속적 성장을 도모한다.

지역경제 중심축인 영동산업단지 조성을 상반기 중 완료하고 분양 중인 황간 물류단지와 함께 신성장 산업 등 유망기업 선별 유치로 고용창출을 확대한다.

산업단지 근로자와 취약계층 주거 안정을 위해 행복주택 200호를 전국적 모범사례로 건립해 분양률을 높이고 다양한 방법으로 유치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9억원을 들여 다양한 일자리 창출로 서민생활 안정에 주력한다.

지역특성에 맞는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을 각각 2개소씩 육성하고, 지도점검과 맞춤형 컨설팅 등 행정적으로 지원해 안정적 일자리 창출을 도모한다.

생산형 복지구현의 일환으로 취약계층 일자리를 만들어 군민의 고용안정을 도모하고, 전문취업상담사를 채용해 구인구직 미스매치 해소에 적극 나선다.

기업하기 좋은 환경조성에 6억원을 투입한다.

공장입지, 공장설립 가능여부 사전 판단, 중소기업 자금지원, 인력정보 제공 등을 수시로 진행해 중소기업 창업을 돕고 경쟁력을 제고한다.

기업인과의 간담회, 군정소식지 탐방코너 운영 등으로 중소기업 인지도 개선과 소통을 강화하고, 방문상담, 환경정비 등 농공단지 생산활동도 적극 지원한다.

또한 일라이트 천연 광물 자원에 대한 실증연구를 위해 산학연관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충청북도와 고부가가치 신시장 개척을 위한 기술 및 시제품 개발 지원으로 신소재 산업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영동군만이 가진 장점을 최대한 살리고 약점을 극복함으로써 지역의 밝은 미래를 꾀하고 있다"며 "지역경제가 살아나고, 일자리가 만들어지는 경제활력 도시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