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서 빈 상가 노려…상습절도 20대 구속
청주서 빈 상가 노려…상습절도 20대 구속
  • 연현철 기자
  • 승인 2018.02.05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1월부터 15차례 걸쳐 400만원 상당 현금 훔쳐
청주흥덕경찰서 전경 /중부매일DB

[중부매일 연현철 기자] 청주흥덕경찰서는 빈 상가에 상습적으로 침입해 현금을 훔친 혐의(야간주거침입절도)로 A(22)씨를 구속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16일 오전 2시 40분께 청주시 흥덕구 복대동의 한 식당에 들어가 현금 40만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다.

조사결과 A씨는 창문 등이 열려있는 빈 상가만을 노려 지난해 11월부터 15차례에 걸쳐 400만원 상당의 현금을 훔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서 A씨는 "훔친 돈을 PC방 비용 등 유흥비로 모두 사용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에 무게를 두고 A씨를 상대로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