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연휴 청주~제주 노선 90% 예약률
설연휴 청주~제주 노선 90% 예약률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8.02.07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에어, 설 연휴기간 예약률 공개... 설 연휴 평균 예약률 88%로 나타나
사진 / 진에어 제공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진에어(www.jinair.com)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설 연휴기간 전 노선 평균 예약률이 88%라고 7일 밝혔다.

설 연휴기간 진에어의 국제선 평균 예약률 85%, 국내선 평균 예약률 91%로 집계됐다. 국제선의 경우 지역별 평균 예약률은 대양주가 93%, 동남아 90%, 일본 88%, 중국 80%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추석 황금연휴기간에 비해 짧은 이번 설 연휴는 가까운 일본과 가족 휴양지를 중심으로 높은 예약률을 보이고 있다. 겨울철 인기 여행지인 삿포로가 95%, 후쿠오카가 93%를 넘었으며, 괌·하와이 93%, 코타키나발루 92%의 예약률을 기록했다. 또한 지난해 많은 여행객들의 선택을 받은 대만과 다낭이 각각 91%, 90%를 기록해 여전한 인기를 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 1월에 신규 취항한 조호르바루 노선의 경우, 13일 출발해 17일에 돌아오는 일정의 예약률이 95%에 달해 취항한 지 한달 가량 됐음에도 불구하고 높은 인기를 실감했다.

국내선은 김포~제주 노선이 93%를 넘었으며, 광주~제주, 청주~제주, 부산~제주 노선도 90%에 가까운 높은 예약률을 보이고 있다.

진에어 관계자는 "주말이 겹친 다소 짧은 설 연휴지만, 진에어의 예약률을 참고해 가족이나 지인들과 함께 즐거운 연휴를 보내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설 연휴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고객이라면 아직 좌석 여유가 있는 비엔티안 또는 가까운 나리타(도쿄), 홍콩 등의 노선을 선택해 보는 것도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