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매일
상단여백
HOME 충남 충남
충남도, '태안 UV랜드' 첫 삽... AR 플랫폼 구축올해 토지행정 운영계획 마련…공간 정보 통합 제공 등 '온 힘'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충남도가 올해 국내 최초 무선조종 테마파크인 '태안 UV랜드' 조성 사업의 첫 삽을 뜬다.

또 재난·재해 등 위급 상황을 드론으로 실시간 전달하는 시스템 구축에 나서고 부동산 거래 전자계약 활성화를 위해서도 행정력을 집중한다.

도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18년 토지행정 운영계획'을 마련해 중점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도는 올해 '도민이 행복한 지적 기반 공간 정보의 통합 제공과 신기술 육성'을 토지행정 비전으로 설정했다.

6대 목표는 ▶부동산 시장 안정화 ▶신뢰받는 지적 관리 ▶부동산·도로명 서비스 강화 ▶공간정보 융·복합 서비스 ▶디지털 지적 구축 ▶드론 접목 고품질 행정혁신 등으로 잡았다.

주요 신규 시책은 ▶위치기반 증강현실(AR) 플랫폼 구축 ▶부동산 거래 전자계약 활성화 ▶드론 영상 실시간 중계 시스템 구축 ▶임야도 내 공유지 도로 등록 전환 추진 ▶태안 UV랜드 조성 사업 추진 ▶주소 기반 위치 표시 체계로 안전 충남 구현 등이다.

이 중 태안 UV랜드 조성 사업은 태안 기업도시 첨단복합단지 내 11만 6천㎡의 부지에 9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무인비행기 전용 활주로와 교육·체험시설을 설치하고 에어쇼나 드론 레이싱 전국대회를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올해 상반기 중 기본 및 실시설계를 착수하고 연내 공사를 시작할 방침이다.

위치기반 증강현실(AR) 플랫폼 구축은 사물인터넷과 인공지능 기술 등 4차 산업혁명 주요 기술과 토지·부동산 빅데이터를 연계해 최적의 위치(지적도) 기반 콘텐츠를 개발하고 신기술 공동 활용 체계를 마련하는 사업이다.

연내 도는 위치기반 증강현실 기본계획을 수립한 뒤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고 향후 ICT 기술 공동 활용 기반 마련을 위한 플랫폼을 마련할 예정이다.

드론 영상 실시간 중계 시스템은 재난·재해 등 위급 상황 시 현장 상황을 신속히 전달해 지휘 통제 및 현장 대응력을 강화하기 위해 구축을 추진키로 했다.

이와 함께 도는 ▶건전한 부동산 중개업자 지도·육성 ▶부동산 실거래 신고 제도 정착 ▶창의적 인재 육성을 위한 지적인 역량 강화 ▶국가유공자·장애인 등 지적측량 수수료 감면 ▶부동산정보시스템 활용 주민 교육 ▶도로명주소 활용 활성화 홍보 ▶지명 정비와 지명위원회 운영 ▶도로와 지하시설물 통합 구축 ▶도민이 참여하는 지적재조사 사업 ▶격렬비열도 통합기준점 관리 기반 조성 ▶항공사진을 활용한 지적 측량 성과 검사 방안 도입 등 55개 세부 사업도 중점 추진한다.

한편 도는 13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도와 시·군 토지 업무 관계자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토지행정 운영계획 공유 토론회'를 개최하고 올해 사업 추진 방향을 공유하고 협업 방안을 논의했다.

정석완 도 국토교통국장은 "지적 업무는 도민 재산권과 밀접한 만큼 정확한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도민 누구나 공간 정보를 언제 어니서나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잘 관리해 줄 것"을 당부했다.

◈UV : Unmanned Aerial Vehicle에서 Aerial(무인항공기, Drone의 다른말)을 뺀 용어로 항공 뿐만아니라 자동차, 보트 등을 포함한 무인조종을 통칭한는 합성어임.


최현구 기자  chg5630@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남도#태안#UV랜드#AR#중부매일

최현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