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설 명절 대비 AI 유입 총력 대응
청주시, 설 명절 대비 AI 유입 총력 대응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8.02.18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19일 민·관·군 합동 방역활동 실시
청주시는 지난 14일 육군 37사단 제독차량, 청주시 방제차량, 농가 자체 소독장비 등을 동원해 청원구 북이면 화상리, 화하리 가금농가 주변 및 도로 소독을 실시했다. / 청주시 제공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청주시는 최근 경기도 및 충남지역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민족 최대 명절인 설 명절(2월 15~2월 18일)을 맞아 명절 전후로 이동인구가 많은 한다.

이에 따라 먼저 14일 육군 37사단 제독차량, 청주시 방제차량, 농가 자체 소독장비 등을 동원해 청원구 북이면 화상리, 화하리 가금농가 주변 및 도로 소독을 실시했다.

또 귀성객 출입이 잦은 고속도로 진출입로, 버스터미널, 철도역 등 9곳에 설 명절 AI 차단방역 홍보현수막을 게시하고, 야생조류 접근차단을 위한 모형 독수리를 가금농가에 공급하는 등 AI 차단방역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울러 기존 2회 실시하던 오리농가 출하 전 검사를 3회로 늘렸으며, 산란계농가 대상으로는 3일 간격으로 간이키트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김웅수 축산과장은 "모든 축산 차량은 청주시 거점소독소(북이면사무소, 오송읍사무소)를 경유해 소독필증을 발급받아 이동해야 하며, 축산 농가는 AI가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하천변 및 논밭 출입을 금지하고 농장 내외부의 철저한 소독 등 시의 방역정책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