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서 40대 현역 기무부대 부사관 숨진채 발견
청주서 40대 현역 기무부대 부사관 숨진채 발견
  • 연현철 기자
  • 승인 2018.02.20 09: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 사진은 해당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함이며 직접적 연관은 없습니다. /클립아트코리아

[중부매일 연현철 기자] 청주에서 40대 현역 기무부대 간부가 숨진채 발견돼 경찰과 군수사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청주상당경찰서에 따르면 20일 오전 4시 8분께 청주시 상당구 지북동의 한 둑길에 주차된 승용차에서 육군기무사령부 소속 A(48)원사가 숨진채 발견됐다.

A원사의 아내는 경찰에 "새벽까지 연락이 닿지 않아 경찰에 신고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결과 A원사는 평소 우울증으로 약을 복용해왔고 병가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군수사당국은 경찰로부터 A원사의 신병을 인계받아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돌주먹 2018-02-20 17:46:43
요즘 군인들 전부다 자살하기 직전아닐까?
주적이 누군지 햇갈리는 상황이 되었고
군인의 명예는 옛말
느닷없이 수사기관에 불려갈 가능성도 무척 높은거 같으니
특히 중요정보를 취급하는 요직에 있는 사람들
하루하루 불안할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