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0년대 이후 현대미술은 어떻게 변해왔나
1980년대 이후 현대미술은 어떻게 변해왔나
  • 이지효 기자
  • 승인 2018.03.04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쉐마미술관 소장품 상설전 '현대미술의 흐름' 전시회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쉐마미술관(관장 김재관)은 2018년을 맞이해 오는 20일까지 소장품 상설전 '현대미술의 흐름'전을 선보이고 있다.

2018 상설전 '현대미술의 흐름'은 그동안 쉐마미술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작품들과 최근에 다시 소장하게 된 작품들 중에서 특히 80년대 이후 한국현대미술의 다양한 특징들을 잘 표현하고 있는 작품들을 선별해 전시하는 것이다.

이번 전시는 하종현, 이승조, 박장년, 신성희, 김영배, 김재관, 박승범, 강태웅, 차대덕, 심재분, 양지희, 차대덕, 이석주, 주태석, 이석구, 강호생, 오송규, 이승호, 박동인, 전년일, 전지연, 이실구, 임은수, 이홍원, 이영하, 한기주, 조덕호, 김봉태, 김태호, 곽남신, 우노 가즈유키, 유숩 하이페이조부이치, 창신 등 35명의 작가 작품 48점이 전시돼 있다.

박동인 作, 'windsong'

한영애 쉐마미술관 큐레이터에 따르면 한국현대미술 2세대의 선두주자로 국제 화단에서 한국추상미술 '단색화'의 거장으로 평가되고 있는 하종현 화백의 '접합 Conjugatin' 시리즈의 대표작 1점, 추상표현주의에 대립적인 옵티컬한 조형질서의 '핵' 시리즈로 우리들에게 엄정한 비율의 매카닉한 형태미로 70~80년대 한국 비구상미술의 대가로 49세의 젊은 나이에 요절한 작가 이승조(1941-1990)의 초기 작품, 이미지를 캔버스 평면에 결합시켜 회화의 평면의 한계를 뛰어넘기 위한 시도와 도전으로 일관했던 작가 신성희(1948-2009)의 파리 유학시절 가장 전성기의 'Peinture '82-C, D' 시리즈 2점, 독특한 마티엘 기법으로 실(實) 공간과 이미지 공간, 형상적 이미지와 기하학적 패턴과 같은 언어의 조합으로 반복된 패턴으로 화면을 구성하는 작가 김영배(1947-2001)의 '무제' 시리즈 3점, 원로작가 박장년의 캔버스 표면과 일체된 소묘적 기법의 드로잉 작품 1점, 최근 영은미술관 초대 개인전에서 처음 선보인 김재관의 'Diviation from GRID' 시리즈 작품 3점을 처음 공개하고 있다.

한 큐레이터는 "독특한 표현기법으로 표면의 질감을 표현하는 작가로 박승범, 강태웅 작가의 작품이 소장작품으로 첫 선을 보이고 있다"며 "이홍원의 작품 '느티나무'와 이영하의 '나무와 돌'은 구상 이미지이지만 표면의 질감이 종이의 주름에 의해 형성된 마티엘의 바탕효과에 의해 새로운 추상적 구상의 느낌을 느끼게 한다"고 밝혔다.

Cangxin 作, 'Hidden consciousness series XI'

이번 전시에는 70년대 한국현대미술의 하나의 양식으로 유행했던 '극 사실 기법'의 대표적인 작가들 차대덕, 이석주, 주태석 작가들의 작품도 1점씩 전시됐다. 또한 이실구, 임은수 작가의 추상적 드로잉의 작품, 형상적 이미지를 변형한 기호로 화면을 구성하고 있는 전년일, 전지연의 작품도 감상할 수 있다.

현대미술의 또 다른 독특한 기법으로 등장한 한지 기법으로 한국화단에 독보적 위치에 이른 한기주, 조덕호 작가의 작품과 회화, 판화작가로 한국 현대미술 화단의 대가의 반열에 오른 김봉태, 김태호, 곽남신의 판화 작품과 현대적 기법의 수묵화와 조형기법으로 독자적 한국화의 현대화를 성공적으로 이룬 이석구, 강호생, 오송규의 작품도 만날 수 있다. 또한 사진작품으로 심재분, 양지희 작품도 전시돼 있다.

특히 지난해 10월에 열렸던 4개국 국제교류전 '새로운 미술로서의 기억과 상상-New Art as Memory and Imagination'에 출품 참여했던 보스니아 작가 Jusuf Hadzifejzovic, 일본 작가 우노 가즈유키, 중국작가 창신의 작품도 특별 전시되고 있다. 이들 세 사람은 유럽과 일본, 중국 화단의 정상에서 활동할 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명성을 날리는 작가들이다.

한 큐레이터는 "70년대 이후 반세기에 이르는 동안 현대미술의 다양한 양상으로 변화하고 발전해왔던 양식들을 한 눈으로 비교 감상할 수 있는 매우 의미 있는 상설전으로 현대미술의 다양한 흐름전이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종현 作, 'conjunction91-03'
신성희 作, 'peinture '82.'C'
우노 가즈유키 作, 'landscape of accumulation'
이석주 作, '일상-1'
이실구 作, '무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