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산행은 단양으로 오세요
봄철산행은 단양으로 오세요
  • 서병철 기자
  • 승인 2018.03.08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서병철 기자] 최근 날씨가 풀리며 봄철 산행을 즐기려는 등산객들이 단양으로 몰려들고 있다.

단양군에 따르면 최근 주말 만 되면 소백산을 비롯해 월악산 제비봉과 도락산, 금수산 등에는 봄 정취를 만끽하려는 등산객으로 등산로가 붐비고 있다.

소백산 비로봉과 연화봉 정상을 오르다 보면 눈쌓인 겨울과 봄이 교차해 산행의 즐거움을 맛 볼 수 있다.

봄철 소백산은 형형색색의 화려한 아름다움은 없지만, 청명한 하늘 아래 탁 트인 시야에 들어오는 백두대간을 감상할 수 있어 매력이 있다.

산봉우리를 드리운 운해(雲海)위로 솟아 오르는 소백산 일출도, 한려수도와 비견될 만큼 빼어난 비경을 자랑해 등산 동호인들로부터 사랑을 받고 있다.

월악산 제비봉 역시 그리 높지 않은데다 정상에서 바라보는 구담봉과 옥순봉이 어우러진 장회나루의 빼어난 풍광으로 인기다. 기암괴석 병풍을 헤집고 유유히 떠가는 유람선 풍경도 산행의 피로를 말끔히 씻어준다.

산 전체가 기암괴석으로 다듬어진 도락산도 봄철 빼놓을 수 없는 등산 코스다.

해발 946m의 도락산은 우암 송시열 선생이 이름붙인 바위산으로, 풍광이 수려하고 암릉을 오르는 재미 또한 쏠쏠하다.

정상에 오르다 보면 신라시대 때 축성한 도락산성을 만날 수 있는데 세월과 바람을 이겨낸 선조들의 지혜와 뛰어난 축성술을 엿볼 수 있다.

이 중 신선봉은 전망이 가장 좋은 곳으로, 멀리 황정산과 수리봉, 문수봉, 용두산의 기암괴석 봉우리가 파노라마 처럼 장관을 연출한다.

이밖에 퇴계 이황선생이 아름다운 경치에 감탄해 이름 붙였다는 금수산은 신록과 하얀 암석이 대비를 이루는 봄철 산행코스로 각광을 받고 있다.

산행 후에는 만천하스카이워크와 단양강 잔도, 다누리아쿠아리움, 도담삼봉, 수양개 빛 터널 등 유명 관광지도 둘러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