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무궁화, 10일 수원 FC 상대 홈 2연전
아산무궁화, 10일 수원 FC 상대 홈 2연전
  • 문영호 기자
  • 승인 2018.03.08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산무궁화축구단 제공

[중부매일 문영호 기자] 아산 무궁화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박성관)는 안산 그리너스를 꺾고 홈 개막전이자 박동혁 감독의 K리그2(챌린지) 데뷔전에서 승리를 거둔 가운데 10일 오후 5시 아산은 이순신 종합운동장으로 수원 FC를 불러들여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2라운드를 치른다.

백성동·이승현·마테우스·김동찬 등 화려한 공격수가 포진한 수원 FC는 아산과 더불어 2018시즌 리그 우승 후보로 꼽히는 강팀이다.

아산이 수원 FC를 상대로 조심해야 할 부분은 속공이다.

김대의 감독이 부임한 뒤 변속 장치가 강화된 수원 FC는 재빠른 공격 빌드 업을 주 무기로 삼는다.

물론 개막전에서 승점 3점을 얻은 아산의 분위기는 대단히 좋다.

박 감독의 조련 아래 똘똘 뭉친 선수들이 벌써부터 유기적인 움직임을 자아낸다.

그러나 시즌 초반이라 미흡한 부분이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안산전서 여러 차례 번뜩이는 장면을 만들었다.

특히 황인범의 킬러 패스에서 시작되는 공격에서 적의 의표를 찌르는 모습이 연출됐다.

수원 FC전을 앞두고 좋은 지표는 '또' 있다. 아산은 지난 시즌 수원 FC와 네 번의 만남에서 모두 승리했다. 한 팀에서만 승점 12점을 쓸어 담은 셈이다. 그런 흐름을 이번 시즌에도 이어간다면 금상첨화다.

기존 멤버 한의권·김현·이재안에 고무열이 가세한 아산의 공격은 한층 강화됐다. 여기다 신입생들의 폼마저 올라온다면 K리그2에서 어떤 적을 만나도 두렵지 않다.

그에 앞서 시즌 초반만큼은 잘 닦아놔야 한다. 주춧돌을 잘 놓아야 시즌 중·후반에 밀고나가는 힘이 생긴다. 그래서 수원 FC전이 중요하다. 2연승을 거둬 앞으로 치고나가야 하는 아산이다.

아산 박동혁 감독은 "동계 전지훈련 때 준비했던 것들, 첫 경기에도 보여줬던 내용들이 있다. 그런 패턴으로 항상 나아갈 거다. 첫 승을 거둔 뒤 좋은 분위기 속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선수들을 믿고 우리가 원하는 방향을 계속 찾아가겠다. 2연승을 거둬 높은 순위로 올라가려 한다" 고 햇다.

황인범 선수는 "지난주 개막전에서 승리를 거둬 분위기가 좋다. 이번 주 수원 FC전도 준비를 잘하겠다. 출전을 하든, 그렇지 못하든 이기는 경기를 했으면 한다.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는 것이 중요하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