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미투와 흑색선전은 달라"
박수현, "미투와 흑색선전은 달라"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8.03.12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회견 갖고 선거운동 재개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12일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행 파문이후 일주일 만에 선거운동을 재개했다.

박 예비후보는 12일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미투운동과 개인사를 가공한 흑색선전은 분명히 다르다"며 "네거티브 공작에 굴복하지 않고 진정성을 갖고 도민과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박 예비후보는 "미투운동의 용기있는 고백이 위로되고 치유될 수 있도록 함께 하겠다"며 "권력의 남용과 강자의 횡포가 더 이상 용납되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박 예비후보는 "지역의 각계 원로와 대표들을 찾아 '길'을 여쭈어봤다"며 "'책임과 진정성을 갖고 충남발전을 위해 노력해 달라'는 격려를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공과 사를 구별해야 한다', '뒤로 숨어선 안된다', '도민을 위해 무엇을 할 것인지 더 깊게 고민하라' 등의 질책과 고언을 들었다"며 "이런 말씀들을 기억하고 다시 한번 저를 추스리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그동안 정치인으로서 더불어 함께하는 민주주의와 우리의 공동체 발전을 위해 많은 고민의 시간을 보냈다"며 "흔들리지 않는 '박수현의 진심'으로 충남도민만 바라보며 희망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