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박수현에 자진사퇴 권유키로
민주당, 박수현에 자진사퇴 권유키로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8.03.12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억울하지만 전체선거 생각해야"
여당 충남지사 공천문제 새국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추미애 대표, 우원식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심각한 표정으로 더불어민주당 성폭력 관련 기사들을 보고 있다. 2018.03.12. / 뉴시스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2일 여성당직자 특혜공천 및 불륜 의혹이 제기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의 예비후보직 자진사퇴를 권유키로 해 여당의 충남지사 후보 공천 문제가 새국면을 맞게 됐다.

민주당 내에선 박 후보가 자진 사퇴하지 않을 경우 조만간 검증위를 열어 예비후보 자격을 강제 박탈하는 것이 불가피하다는 기류가 강해 박 전 대변인은 지방선거 출마 선언 이후 최대 위기를 맞게 됐다.

민주당은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결론을 내고 우원식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박 후보를 만나 당의 입장을 전달하기로 했다.

당 관계자는 "당에서 가정사 부분까지 확인하는 것이 적절한지 의문이고, 또 본인 역시 억울할 수 있지만, 전체 선거를 생각해야 한다"면서 "본인도 자연인 신분에서 해명할 기회를 갖는 것이 더 낫지 않겠느냐고 판단했다"고 최고의 논의 결과를 설명했다.

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이하 검증위)도 이날 오전 회의를 열어 박 후보의 예비후보직 적격 심사를 벌였지만 결론에 이르지 못했다. 사실관계를 더 조사하기로 하는 선에서 회의를 마친 것이다. 이를 두고 본인 스스로 결단할 시간을 좀 더 주자는 취지이지 않겠냐는 게 당 관계자의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