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감 출마 심의보·황신모 단일화 합의
교육감 출마 심의보·황신모 단일화 합의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8.03.13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달 13일까지 후보 결정
추대위, TV공개토론회 제안
충북도교육감 선거 예비후보인 심의보 전 충청대 교수와 황신모 전 청주대 총장이 13일 도교육청 기자실에서 단일화 합의서에 서명한 뒤 충북교추위 임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김금란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충북도교육감 선거 예비후보인 심의보(64) 전 충청대 교수와 황신모(63) 전 청주대 총장이 후보 단일화에 전격 합의했다.

두 예비후보는 13일 도교육청 기자실에서 열린 '충북좋은교육감추대위원회(이하 충북교추위)'의 통합단일후보 추진 협약식에서 단일화 합의서에 서명했다.

합의서에는 ▶좋은 교육감 후보 단일화 원칙에 합의한다 ▶추대위의 제안에 공감하며, 단일화를 위한 세부 방식과 검증절차는 수시로 논의하고 결정하기로 한다 ▶후보 단일화의 최종 기한은 4월 13일까지로 한다 ▶이 같은 내용이 이행되지 않을 때는 추대위의 진행방식에 따라 결정한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로써 통합 단일후보는 다음달 13일 이전에 결정될 가능성이 높아졌으며 이번 선거는 현 김병우 교육감과 단일 후보의 1대 1 구도로 치러질 가능성이 크다.

충북도교육감 선거 예비후보인 심의보(좌) 전 충청대 교수와 황신모 전 청주대 총장이 13일 도교육청 기자실에서 단일화 합의서에 서명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 김금란

협약식에서 심 예비후보는 "단일화 과정에서 보수·진보라는 정치적 편향성을 배제하고 공명정대하고 타당성 있는 잣대로 좋은 후보를 선택해 주길 바란다"며 "후보 단일화로 충북교육에 변화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황 예비후보는 "보수와 진보 진영을 넘어서 충북교육의 정상화를 위해 후보 단일화에 참여하기로 했다"며 "충북교육을 통합하고 바람직하게 이끌 수 있는 단일화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고영재 추대위원장은 "두 후보의 공약과 자질을 검증하기 위한 방안으로 방송 토론회 개최를 요청한다"며 "4월 13일까지 두 사람의 단일 후보 협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추대위의 방식으로 후보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월 18일부터 교육시민사회단체를 주축으로 후보 단일화 논의와 단체 구성 등을 진행했으며 6차례의 회의를 거쳐 지난 11일 추대위원회 구성을 마무리했다.

추대위원회는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학부모, 학교운영위원회 경력자, 퇴직 교사, 종교계와 법조계 인사 등 모두 24명으로 구성됐다. 객관적이고 공정성 있는 단일화를 위해 임원 4명을 제외한 위원 명단은 공개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