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 대전도시철도공사 전 사장, 대법서 '유죄' 확정
'채용비리' 대전도시철도공사 전 사장, 대법서 '유죄' 확정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8.03.14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법, "채용비리는 부패 비리의 커넥션"...상고 기각
2016년 3월 23일 대전도시철공사 차준일 사장이 기관사 채용 비리 의혹을 받고 오후 대전 서구 대전지방경찰청에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위해 들어와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6.03.23. / 뉴시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면접점수를 조작해 신입직원을 부정 채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항소심에서 법정구속된 차준일 전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의 유죄가 확정됐다.

대법원 제3부는 13일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 기소된 차 전 사장의 상고를 기각하고 징역 10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차 전 사장은 지난 2016년 3월 대전도시철도공사 신입사원 채용 과정에서 승무직 시험 응시자들의 면접 점수 조작을 지시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날 1심 재판부는 "면접위원들의 업무는 면접 점수를 부여해 결과물을 제출하는 것으로 종료하기 때문에 이들의 업무를 방해했다고 볼 수 없다"며 "범죄의 증명이 없는 경우에 해당한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반면 항소심 재판부는 차 전 사장이 위계에 의해 면접원의 업무를 방해한 것으로 보고 유죄를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일부 면접원이 연필을 사용해 평가 후 성적이 높은 수험생의 성적을 내리기도 하는 등 대담한 부정행위로 죄질이 나쁘다"며 "채용 비리는 부패 비리의 커넥션이 되는 등 실로 사회적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게된다"고 판시했다.

이어 "이번 사건은 채용시험에 성실히 응한 수험생들과 취업 준비생들을 배신한 행위"라며 "사회 전반의 신뢰를 심각히 훼손해 엄벌에 처할 수밖에 없다. 보석 허가로 불구속 상태인 피고인의 보석을 취소하고 다시 구금한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 같은 판결에 불복한 차 전 사장은 상고했으나 대법원이 이를 기각해 남은 형기를 모두 채우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