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골목상권 진출 중단해야"
"신세계, 골목상권 진출 중단해야"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8.04.03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현 민주당 대덕구청장 예비후보 주장
박정현 민주당 대전 대덕구청장 예비후보 / 뉴시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박정현 더불어민주당 대전 대덕구청장 예비후보는 3일 신세계가 자체 브랜드인 기업형 슈퍼마켓, 편의점 등을 대전지역에 잇따라 개점하고 있는 것과 관련, 이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박 예비후보는 "신세계가 자체 브랜드 마케팅전략으로 상권 확장에 나서고 있는 것은 그렇잖아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골목상권을 송두리째 뒤흔드는 몰염치한 행위"라며 "노브랜드의 저가상품을 앞세운 '동네 상권 파멸 계획'은 이제라도 즉각 중단돼야 함은 물론 정부와 국회가 적극적인 대책마련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애초 9개 제품이던 신세계 '노브랜드' 상품이 현재 900여개 품목까지 늘었다"면서 "이로 인해 소상공인들이 운영하는 중소마트와 전통시장의 매출이 급감, 골목상권 붕괴가 현실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대기업의 골목상권 진입을 저지할 수 있도록 주변 상권에 대한 사전영향평가제를 즉시 도입하고 의무휴업일제 확대 시행하는 등 동네슈퍼를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