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내륙고속도로서 빗길 사고 잇따라…7명 사상
중부내륙고속도로서 빗길 사고 잇따라…7명 사상
  • 연현철 기자
  • 승인 2018.04.04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물차·트레일러 추돌사고 빗발쳐…도로 정체 등 혼잡
4일 오전 5시 10분께 괴산군 연풍면 중부내륙고속도로 하행선 연풍IC 인근에서 3중 추돌사고가 발생해 화물차가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심하게 파손돼 있다. /사진= 괴산소방서 제공

[중부매일 연현철 기자] 중부내륙고속도로에서 빗길에 의한 차량 추돌사고가 잇따라 발생해 1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

청주기상지청에 따르면 4일 오후 2시를 기준으로 단양 28㎜, 제천 23㎜, 충주 16.4㎜, 청주 14.1㎜의 비가 내렸다.

이날 오전 5시 10분께 괴산군 연풍면 중부내륙고속도로 하행선 연풍IC 인근에서 A(25)씨가 몰던 28t 화물차가 B(50)씨의 6.5t 화물차를 들이받았다.

이어 뒤따르던 C(46)씨의 2.5t 화물차가 잇따라 추돌하면서 차량들이 도로 위에 뒤엉켰다.

이 사고로 C씨가 크게 다쳐 급히 인근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고 A씨 등 2명도 부상을 입었다.

같은날 오전 4시께 충주시 앙성면 지당리 중부내륙고속도로 상행선 246㎞지점에서 트레일러 2대와 화물차 2대 등 차량 4대가 잇따라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트레일러 운전자 D(46)씨와 E(26)씨 등 2명이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또 트레일러와 화물차 등에 실려있던 화물이 도로로 쏟아져 2개 차로가 통제돼 1시간 40여 분간 정체되는 등 운전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앞서 이날 오전 3시 50분께 음성군 감곡면 중부내륙고속도로 상행선 감곡IC 인근에서 트레이러 1대와 화물차 4대 등 5대가 잇따라 추돌했다.

이 사고로 화물차 운전자 F(57)씨와 동승자 G(54)씨 등 2명이 다쳐 인근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의 충격으로 트레일러에 실려있던 화물이 도로에 쏟아져 감곡IC~충주 분기점 12.2㎞ 구간 2개 차로가 1시간 넘게 전면 통제돼 2시간 넘게 정체를 빚었다.

경찰 관계자는 "비로 인해 도로가 미끄러우면서 고속도로에서 사고가 연달아 발생했다"며 "안전운행으로 빗길 교통사고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