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비 30% 할인' 광역알뜰교통카드 세종시서 시범 도입
'교통비 30% 할인' 광역알뜰교통카드 세종시서 시범 도입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8.04.16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와 직접 관련 없습니다. (자료 사진) / 뉴시스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교통비 30%를 줄여주는 광역알뜰교통카드시범 서비스가 30일 세종시서 시범 도입된다.

세종시민 체험단(500여명)을 대상으로 7월말까지 진행되는 시범사업의 경우 선정된 시민들이 광역알뜰교통카드를 구입·사용해 보고 생생한 경험을 공유하는 등 제도 개선 사항을 건의하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국민 교통비 부담 경감을 위한 광역알뜰교통카드 도입'의 구체적 방안을 마련하고, 세종시 시범사업에 앞서 16일 시연행사 및 체험단 발대식를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광역알뜰교통카드 기존의 권역별 환승할인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월 44회의 정기권을 10%의 할인된 금액으로 판매된다.

정기권 발행은 별도의 국가의 재정투입이 없이 정기권 금융이자, 미사용 금액 등을 활용해 민간 카드사가 자발적으로 추진한다.

올해 상반기 중 세종·울산·전주시에서 정기권 시범 발행을 거쳐, 2019년부터 정기권 발행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고 대상 지역을 점차 확대해 전국으로 확산해 나갈 예정이다.

또 정기권 사용자가 대중교통을 타기 위해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만큼 마일리지(이용 실적 점수, 이하 마일리지)를 지급(최대 20%) 함으로써, 10%의 정기권 할인과 함께 최대 30%의 교통비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된다.

개인의 위치기반 정보, 이동평균속도로 보행·자전거를 구분해 측정하는 모바일 앱을 별도로 구축해 마일리지를 산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교통유발부담금 개선, 건강기금 활용, 공공기관 참여 확대 등 추가 마일리지를 제공하는 방안을 발굴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통합교통시스템(One Platform, All Mobility)을 통해 정기권 구입과 마일리지 적립 및 이용뿐만 아니라 기존 대중교통 이동 경로·환승시간, 보행·자전거까지 연계된 최적 맞춤형 이동계획을 새롭게 제공할 계획이다.

이 밖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해 개인의 대중교통 및 보행·자전거 이용에 따른 개인 맞춤형 정보(경제·환경·사회·보건적 편익)를 제공해 자발적 승용차 이용 감축을 유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