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발 늦은 '속리산 벚꽃' 이번주 절정
한발 늦은 '속리산 벚꽃' 이번주 절정
  • 송창희 기자
  • 승인 2018.04.16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대전지역 보다 일주일 가량 늦게 개화
정이품송에서 레이크힐스 호텔 앞까지 장관 예고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국립공원관리공단 속리산립공원사무소(소장 홍대의)은 정이품송~법주사 구간 벚꽃을 이번 주말(21일~22일)까지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속리산국립공원 일원의 벚꽃은 인근 청주, 대전지역에 비해 2~3도 낮은 기온 때문에 해마다 일주일에서 열흘정도 늦게 개화한다.

벚꽃 등 봄꽃 개화에 영향을 미치는 3월 26일부터 열흘간 평균기온이 12.2도로 오르며, 지난해 보다 이른 개화가 예상됐으나 4월 5일부터 열흘간 평균기온이 8.4도에 머물며 개화가 주춤했다.

벚꽃을 가장 잘 볼 수 있는 곳은 정이품송부터 레이크힐스 호텔 앞까지 도로, 하천 변이며 법주사 경내에서는 고즈넉한 산사풍경과 함께 흰목련과 겹벚꽃을 볼 수 있다.

강성민 행정과장은 "속리산 벚꽃의 개화 시기는 지난해와 비슷하지만, 낮은 기온이 지속되고, 비바람이 불지 않는다면 다음 주 초까지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이와 함께 세조길 저수지 주변 송림, 참나무림의 신록도 함께 볼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