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지역 태양광 발전시설 개발 절대 반대"
"단양지역 태양광 발전시설 개발 절대 반대"
  • 송휘헌 기자
  • 승인 2018.04.16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춘면 오사리 주민들 충북도청서 집회·탄원서 제출
단양군 영춘면 오사리 주민들이 16일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를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 김용수

[중부매일 송휘헌 기자] 주민 동의를 구하지 않은 채 태양광발전소 공사를 시작하자 주민들이 집단 반발을 하고 나섰다.
 

단양군 영춘면 오사리 마을 주민 30여 명은 16일 청주시 문화동 충북도청 서문에서 태양광발전소 개발 반대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상수원 중심에 주민과 협의도 이루어지지 않은 태양광 개발 허가는 누구를 위한 것인지 모르겠다"며 "재검토에 필요성이 충분하고, 상수원이 오염되면 고령에 어르신들에 인명피해로 이어 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군의 조건부 허가기준에도 나타난 주민과의 협의와 민원발생이 나지 않아야 한다는 조항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개발사업 주체는 주민을 무시한 채 공사를 강행하고 있다"면서 "이는 조건부허가 조건에 위배되고 허가취소의 충분한 사유가 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개발 예정지 주변은 농지이며 대부분 산악지형 지대인 오사리마을에 개발로 인해 토사유출, 산사태 등에 피해를 입을 수 있어 생업에 위협요인이 된다"고 말했다.
 
이들은 집회 후 충북도와 단양군에 '태양광발소 개발 반대 탄원서'를 제출했다.
 
주민과 업체 간에 갈등이 심해지자 군은 2월 14일 토목공사정지를 명령했다. 이를 두고 해당업체는 군을 상대로 충북도 행정심판위원회에 지난달 13일 공사중지명령취소청구를 요청했고 도는 27일 행정심판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