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중앙선관위 발표 직후 사의 표명
김기식, 중앙선관위 발표 직후 사의 표명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8.04.16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대통령, 17일 사표 수리 할듯
피감기관의 지원을 받은 외유성 해외출장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결국 16일 사의를 표명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저축은행 최고경영자 간담회에서 굳은 표정의 김 원장. 2018.4.16 / 연합뉴스

[중부매일 임정기 기자] 청와대는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위법 판단에 따라 해임 절차를 밟기로 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중앙선관위 판단을 존중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중앙선관위 판단 직후 사의를 표명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중앙선관위는 이날 과천정부청사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이른바 '더좋은미래 셀프 후원' 논란에 대해 위법 판단을 내렸다.

중앙선관위는 김 원장이 의원 시절 민주당 전현직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에 5천만원의 후원금을 기부한 것과 관련, "종전의 범위를 현저히 초과하는 금액을 납부하는 것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된다"고 판단했다.

중앙선관위는 또 피감기관 지원 해외출장에 대해 "정치자금법상 정치자금의 수수에 해당할 소지가 있다"면서도 김 원장 사례에 대한 직접적 판단은 유보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17일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원장은 선관위의 발표직후 저녁 8시30분께 "선관위 결정을 존중해 즉각 임명권자인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