쾌적하고 소음없는 전기버스 대전 누빈다
쾌적하고 소음없는 전기버스 대전 누빈다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8.04.17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10월 운행 앞서 주행테스트
배터리 성능 검증후 차종 확정
대전시 청사 전경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대전시는 오는 10월 전기버스 운행에 앞서 주행 테스트를 가질 계획이다.

시에 따르면 그동안 전기버스 도입 지자체를 방문해 운행 방식과 주행 상황을 점검했다. 시는 주행 테스트를 통해 배터리 성능을 검증하고 내달 중 전기 버스 차종을 확정할 계획이다.

올 9월에는 충전기 설치와 전기 버스 출고를 마무리한 뒤 10월부터 본격 운행에 들어간다는 것.

시는 전기 시내버스 시범사업으로 연내 전기 버스 2대를 도입키로 했다. 또 충전기 2대를 설치하기 위해 모두 11억6천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예정이다.

시는 18일 시승식과 함께 주행 테스트로 4차례 실시하기로 했다.

신대 공영 차고지에서 진행 예정인 시승식에는 전기버스를 비롯 2층버스, 3문 저상버스 등이 선보인다.

시승식에는 에디슨모터스, 우진산전, 현대자동차, 중국 BYD 등 4개 전기차 업체가 참여한다.

또 2층 버스와 3문 저상 버스는 독일 상용차 업체인 MAN에서 준비하기로 했다.

이날 전기 버스 주행 테스트는 311번 버스 노선에서 4차례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