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살림살이 6천96억원 편성
예산군, 살림살이 6천96억원 편성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8.04.17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회 추경… 본 예산보다 588억 증액
사회복지·지역개발·일자리 등 중점
예산군 청사 전경 / 예산군 제공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예산군은 17일 2018년 제1회 추가경정 예산으로 6천96억원을 편성해 의회에 제출했다.

군에 따르면 본예산 5천508억원보다 588억원(10.7%) 증액된 규모로 일반회계는 5천504억원, 특별회계는 364억원, 기금은 228억원이다.

이중 일반회계는 5천504억원으로 올해 본예산 4천950억원 보다 11.2%인 554억원이 증액됐고 특별회계는 올해보다 2.5% 증가한 364억원, 기금은 12.4%가 증가한 228억원이 편성됐다.

2018년도 총 재정규모는 이월액까지 더하면 7천억이 넘어 복지향상 및 지역현안사업 뿐만 아니라 창업지원, 청년일자리, 노인일자리 등 정부에서 역점을 두고 있는 일자리 창출사업도 적극 추진할 수 있게 됐다.

군의회에 제출한 제1회 추가경정 예산안은 26일 확정될 예정이며 주요 세입확대 요인은 지방교부세 17.2%가 증가한 350억원, 조정교부금 10억원, 국도비 보조금 79억원 등이다. 이는 자주재원인 지방세와 세외수입 없이 순수한 이전재원으로만 편성된 예산이다.

분야별 주요 편성내역은 ▶노인·청소년 등 사회복지분야 26억원 ▶재난·안전분야 34억원 ▶교육·문화관광 39억원 ▶산업·중소기업 33억원 ▶농림분야 49억원 ▶국토 및 지역개발 103억원 등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중점을 두어 편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