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지역에 불법주류유통 성행
청주지역에 불법주류유통 성행
  • 박상준
  • 승인 2000.03.28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 10억대 무자료 맥주거래
청주지역 주류시장에 타시·도 주류가 덤핑으로 공급되는등 불법주류유통이 성행하고 있어 세금 탈루현상이 심각하다는 지적이다.

이때문에 주류도매업계는 불법주류유통을 막기위한 방안으로 주류업체와 공동으로 도내에 공급되는 맥주에 「충청인의 맥주」라는 스티커를 붙이기로 하는등 대응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주류도매업계에 따르면 최근 서울과 전라도 지역에서 덤핑으로 유통되는 주류가 대거 청주권으로 흘러들어오는등 주류 유통질서가 급속도로 혼탁해지고 있다.

주류도매업계는 하이트,오비,카스등 맥주3사의 공병회수율이 90%정도가 정상인데도 불구하고 평균 1백20%에 이르는 것은 무자료 주류의 불법유통이 심각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카스맥주의 경우 수도권과 전라도 지역에서 시장점유율이 떨어지면서 일부 자본력이 떨어지는 주류도매상들이 밀어내기 식으로 중간상들에게 넘기는 것이 청주권으로 대거 유입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때문에 공병회수율이 2홉들이 기준으로 1백30%에 달하고 있어 40% 가량은 무자료 맥주라는 것이다.

또 업계에서는 오비맥주와 하이트맥주도 용량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지만 불법유통물량이 10%∼20%이상은 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최봉우 충북주류도매협회장은 『청주지역 맥주시장이 월평균 50억원으로 본다면 20%인 10억원정도는 무자료맥주가 유통되면서 세금포탈이 이뤄지고 있다고 볼수있다』며 『이때문에 협회에서는 맥주3사와 함께 브랜드와 상관없이 「충청인의 맥주」라는 스티커를 붙여 타지역 맥주와 차별화를 보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