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상당 한대수-김현수 연대 무산
청주상당 한대수-김현수 연대 무산
  • 특별취재반
  • 승인 2000.03.28 2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수 전 청주시장과 한나라당 한대수후보간 연대가 28일 물건너간 것으로 알려져 상당구 총선 판도 변화가 예상된다.

김 전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폭넓은 여론을 수렴해 본 결과,총선출마 보다는 2년후 지방단체장 선거에 나서라는 것이 측근들의 지배적인 견해』라고 출마포기를 밝힌뒤 『특정정당이나 후보자의 당락에 영향을 주는 것은 정치도의상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나라당을 탈당하고 총선 중립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당초 김 전시장은 출마포기와 동시에 한나라당 도지부공동선대위장을 맡아 한대수후보와 청원서 출마하는 신경식후보를 지원할 것으로 전해졌었다.

그러나 김 전시장은 한·신 두 후보 측으로부터 지원을 간절히 원하는 메지시도 없는데다 지난주말 신후보가 불쑥 전화로 도와줄것을 성의없이 요청한데 대해 불쾌해 했다는 후문이다.

이는 즉 오는 2년후 지방선거에서 공천보장 뒷받침이 불투명한데다 예의를 갖추지도 않은 채 일방적으로 전화로만 지원 의사를 피력해 온 때문 이라는게 측근들의 설명이다.

이에따라 무소속 출마를 접은 김춘식 전도의원과 민주당 홍재형후보간 연대가 성사된 점에 견주어 볼때 한나라당 한 후보측은 당초 예상과 달리 연대가 물건너감에따라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정가관측통들은 전망했다.

또 자민련 구천서후보측도 역시 이들의 연대 성사설이 나돌면서 내심으로 득실을 계산하는 등 적잖은 긴장을 했으나 불발로인해 한결 총선 행보가 가벼워 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상당선거구는 이날 이들 3당 후보만이 등록,당초와 달리 세후보로 압축됐는데 혼전을 거듭하는 치열한 선거전을 전개할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