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칼럼 - 월경통(생리통)
의학칼럼 - 월경통(생리통)
  • 중부매일
  • 승인 2003.08.12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경통은 월경을 하는 여성의 50%가 경험하는 매우 흔한 산부인과 질환이다. 일차 월경통은 골반의 질환이 없는 월경통을 지칭하며 이차 월경통은 골반질환에 의해 야기되는 월경통을 뜻한다. 일차 월경통은 대개 초경 후 1-2년 이내 배란 주기가 이미 형성된 다음에 생기며 좀 더 어린 나이의 여성에서 흔하고 40대 후반까지 지속될 수 있다.
 이차 월경통은 초경이 지난 후 수 년 후 에 생기며 무배란성 주기와 동반 될 수 있다. 이차성 월경통이 있을 때 감별원인으로는 처녀막 폐쇄, 질내 격막, 자궁 경부 협착, 선천성 자궁기형, 자궁내 유착, 자궁내막 용종, 자궁근종, 자궁 선근증, 자궁 울혈 증후군, 자궁내막증 등을 들 수가 있다.
 일차성 월경통의 원인은 자궁 내막 내 과도한 프로스타글란딘의 생성이다. 프로스타글란딘은 염증반응 시 나타나나는 통증 유발 물질로 알려져 있다. 일차성 월경통은 대개 월경 직전이나 월경 직후 시작되고 대개 48시간 내지 72시간 정도 지속된다. 통증의 양상은 분만시 진통과 유사하여 치골 상부의 경련통 형태로 나타날 수 있다.
 간혹 아래쪽 허리 부위의 통증을 동반하기도 하며 대퇴부 앞 쪽으로 퍼지기도 하고 오심 구토 설사 드물게는 실신을 하기도 한다. 장이 꼬이는 듯한 산통의 양상으로 나타나며 마사지나 체위를 변형 시킴으로써 통증이 완화 되기도 한다.
 일차성 월경통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골반의 병변을 먼저 배제해야하고 통증의 양상이 주기적인지 확인해야 하므로 반드시 의사의 진찰을 받아야 한다. 자칫 방치하였을 경우 불임이나 골반염과 같은 합병증을 일으킬 수도 있기 때문이다. 80%의 일차성 월경통에서 프로스타글란딘 합성효소 억제제 (아스피린, 메페나믹 애시드, 이부프로펜 등 비스테로이드성소염제)가 효과를 보인다.
 이 제제는 통증이 시작되기 직전이나 시작과 더불어 사용하여야 하며 프로스타글란딘 부산물이 형성되는 것을 막기 위해 6-8시간마다 계속 복용해야 효과가 있으며 월경 시작 후 며칠 간 복용해야 한다. 4내지 6개월 마다 용량이나 종류를 바꾸어가며 투여하는 것이 좋다.
 피임을 원하는 일차성 월경통환자는 경구용 피임제가 효과적이다. 경구용 피임제는 자궁내막의 증식을 억제하여 프로스타글란딘의 과도한 생성을 방지한다. 약 90%의 일차성 월경통 환자에서 진통효과가 있다. 피임제에 반응하지않는 경우에는 코데인과 같은 마약성 진통제를 첨가하기도 한다.
 이차성 월경통은 월경 시작 1-2주일부터 시작되어 월경이 끝난 지 며칠 후에까지 지속되는 것이 보통이다. 원인이 되는 골반병변이 있는 것이므로 비스테로이드성소염제나 경구피임제로는 통증 조절이 용이하지 않을 수 있다.
 가장 흔한 원인으로는 자궁내막증, 다음으로 자궁선근증, 그리고 자궁 내 피임 장치 등을 들 수가 있다. 이차성 월경통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병력 청취나 내진 소견이외에도 초음파나 진단 복강경의 시술이 필요하다. 이차성 월경통의 치료는 원인 질환을 치료하는데 있다. / 내수 보건지소장 배 종 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