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천 대전시의장 취임 100일 인터뷰
김종천 대전시의장 취임 100일 인터뷰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8.10.18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은 취임 100일을 맞아 18일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등 그동안의 의정할동과 소회를 밝혔다.

김 의장은 이날 오전 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말 하면 안 된다는 판단이라면 사업을 막겠지만, 시장 견제를 하기 위해서 보여주기식 억지를 부리지는 않을 생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월평공원 사업은 계속사업으로, 허태정 시장에게 책임을 탓하기는 그렇다. 공론화위원회에서 의견을 수렴하기로 돼있는 것"이라고 강조하며 "공론화위원회의 의견에 따른 허 시장의 의견을 듣겠다"고 덧붙였다.

김 의장의 이같은 입장표명은 찬반 의견이 첨예하게 갈리고 있는 월평공원 사업과 관련해 공론화위원회의 의견수렴 결과와 집행부의 결정을 지지를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무용론이 일고 있는 인사청문간담회와 관련해선 "거수기 역할을 했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겸허히 수용한다"면서 "앞으로 공사·공단의 청문회가 있으면 철저히 검증하고, 자질이 부족하면 낙마시킬 수 있도록 진행하겠다"고 개선을 약속했다.

김소연(서구6) 시의원이 지방선거 과정서 선거브로커로부터 금품요구를 받은 것을 폭로한데 대해선 "당당히 밝힌 소신에 대해 감사한다"고 높이 평가하고 "이번 일을 계기로 선거에서 후보를 협박하는 일이 일어나지 않아야한다"고 밝혔다.

내달 예정된 행정사무 감사와 관련해선 "지난 인사청문회에서도 의장 직권으로 자유한국당 우애자(비례) 의원을 넣었다. 앞으로도 감시 견제 역할을 철저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또 "21대 1의 여야 구도를 가지고 있지만 의장으로서 리더십을 발휘해 균형을 잡아갈 것"이라고 약속하고 "행복한 대전, 시민과 함께 소통하는 의회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