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충북지사, "국제결혼 여성 인권침해 예방하라"
이시종 충북지사, "국제결혼 여성 인권침해 예방하라"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9.07.09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 여성 피해 사전예방과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 교류 강조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이시종 충북지사는 9일 "이주여성 피해 사전예방과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 교류 확대 방안을 마련하라"고 관계 실국에 지시했다.

이 지사는 이날 도청 집무실에서 현안회의를 주재해 이 같이 강조한 뒤 "최근 전남 영암에서 발생한 이주여성 폭행과 같은 심각한 인권침해 사건이 다시는 발생해서는 안 된다"며 "국제결혼 여성이 언어와 문화 차이에서 오는 어려움을 해결해여 한국사회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지사는 특히 "재산 상태나 직업 등 한국인 남성 정보가 올바르게 외국인 신부에게 전달되도록 해야 한다"면서 "사기결혼이나 남편의 폭행 등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는 대책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귀공귀촌인 문제와 관련해서도 이 지사는 "귀농귀촌인구가 증가하며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 간 갈등 문제가 많아지고 있다"면서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 간 만남과 소통의 기회 확대를 통해 '정' 문화를 형성할 수 있게 1박2일 워크숍 등 교육프로그램을 추진하라"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또 "귀농귀촌인 지원 사업에 지역주민도 함께 참여하는 등 공동체를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 지사는 이와 함께 "한국의 서원 9곳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됐는데 충북의 서원은 없다"면서 "그 이유를 분석하고 대응방안을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