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지소미아 파기·패스트트랙 강행 항의' 단식투쟁 돌입
황교안, '지소미아 파기·패스트트랙 강행 항의' 단식투쟁 돌입
  • 김홍민 기자
  • 승인 2019.11.20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를 놓고 여야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하면서 정국이 급속도로 얼어붙을 조짐이다.

황 대표는 이날 청와대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절체절명의 국가 위기를 막기 위해 저는 이 순간 국민 속으로 들어가 무기한 단식투쟁을 시작한다"며 "죽기를 각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파기 철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를 요구했다. 그는 이들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단식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황 대표는 "지금까지 저와 한국당이 새 시대를 담아낼 그릇으로서 부족했던 여러 지점을 반성하고, 국민께서 명령하신 통합과 쇄신의 길을 열어갈 수 있도록 단식의 과정 과정마다 끊임없이 성찰하고 방법들을 찾아내겠다"고 말했다.

이어 "당을 쇄신하라는 국민의 지엄한 명령을 받들기 위해 저에게 부여된 칼을 들겠다"며 "국민의 눈높이 이상으로 처절하게 혁신하겠다"고 공표했다.

'쇄신을 위한 칼'은 대규모 인적쇄신을 예고한 것으로 해석된다.

황 대표는 또 "대통령께서 자신과 한 줌 정치 세력의 운명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운명, 앞으로 이어질 대한민국 미래를 놓고 결단을 내려주실 것을 저는 단식으로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황 대표의 단식 돌입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특히 공수처 설치법안 및 선거법 개정안에 대한 황 대표의 반대 논리를 궤변이라고 맞받았다.

민주당의 중진 의원은 "단식을 할 일이 아니라 협상을 해야 한다"면서 "책임 있는 공당의 당 대표라면 다가올 정치 대란에 대비해서 차라리 이해찬 대표와 담판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드디어 황 대표가 21세기 정치인이 하지 않아야 할 세 가지인 단식, 삭발, 의원직 사퇴 중 두 개 이행에 돌입한다고 한다"며 "제발 단식하지 말라. 그다음 순서인 사퇴가 기다린다"고 비판했다.

한편 황 대표가 이날 "문재인 정권의 망국(亡國) 정치를 분쇄하려면 반드시 대통합이 이루어져야 한다"며 "대통합 외에는 어떤 대안도, 어떤 우회로도 없다. 자유민주세력의 대승적 승리를 위해 각자의 소아(小我)를 버릴 것을 간절히 호소한다"고 했지만 부정적인 의견도 제기됐다.

김형준 명지대 교수는 이날 한 세미나에서 야권의 보수통합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중심, 황교안 중심의 보수 대통합은 많은 사람이 같이 갈 수 없기 때문에 어렵다"며 "'우파 빅텐트'를 만들고, 차기 대권을 바라보는 사람은 상층부에 들어올 수 없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