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군민 실질소득 증가 방안 발표회
진천군, 군민 실질소득 증가 방안 발표회
  • 한기현 기자
  • 승인 2019.11.24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녹지과 최우수 과제 선정
[중부매일 한기현 기자] 진천군이 최근 몇 년간 가파른 지역경제 성장세를 이어가며 전국 최고 수준인 1인당 7천629만원의 지역내총생산액(GRDP)을 기록한 가운데 주민의 실질소득 증가를 위해 발벗고 나섰다.

군은 지난 22일 대회의실에서 공직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GRDP 고성장에 따른 실질소득 증가방안 모색'을 주제로 연구과제 발표대회를 개최했다.

군에 따르면 최근 4년간 5조원대의 대규모 투자 유치를 통한 안정적인 고용 기반을 바탕으로 고용률 70.9%, 경제활동참가율 72.3%를 달성해 경제활동인구 5만명 이상인 전국 72개 시군 중 1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타 지역에서 근로자 1만9천여 명이 출퇴근해 지역 소득이 외부로 유출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송기섭 군수는 공직자에게 지역 근로자의 직주불일치 문제를 해소하고 군민의 실질 소득을 증대할 수 있는 과제 발굴을 주문했다.

군은 과제의 내실화를 위해 참가자 역량 강화 워크숍을 진행하고 엄격한 1차 심사를 거쳐 제출된 연구 과제 24건 중 10건을 최종 선정했다.

이날 대회는 10개 과제의 연구 과제 효과성, 실시 가능성 등 총 4개 항목을 심사해 최우수과제로 산림녹지과의 '금북정맥 임도를 활용한 산림레포츠 벨트 조성 방안'을 선정했다.

우수과제는 정주 인프라 확충을 통한 역내 소비 촉진을 다룬 '진천군 GRDP 고성장에 따른 포용적 성장을 위한 실질소득 증가 방안'과 주민 주도·지역 주도의 주민 체감형 일자리 창출을 통한 소득 증대를 다룬 '마을 만들기를 통한 주민체감형 GRDP 실질소득 증가 방안'이 차지했다.

최우수 과제는 안성군과 경계선을 따라 형성된 금북정맥 산줄기와 주변 자원을 활용한 체험관광 공간을 조성해 관광객 유치와 주변 지역 주민의 소득을 증대하고 산림휴양시설 및 스포츠테마타운과의 연계 방안을 다뤘다.

군 관계자는 "공직자의 지혜를 모아 현재 지역이 안고 있는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발표대회를 기획했다"며 "우수 과제는 과학적 분석과 타당성 검토를 거쳐 군정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외지 근로자의 지역 이주를 위해 진천읍 성석 미니신도시 개발(2천700세대), LH 행복주택(450세대) 등 공동주택 공급 확대를 추진 중이며, 전입 근로자에게 공공주택 우선 분양, 주거비용 지원 등의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