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정치입문 '유리 천장' 아닌 '콘크리트 천장'"
"여성 정치입문 '유리 천장' 아닌 '콘크리트 천장'"
  • 김미정 기자
  • 승인 2020.04.14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여성연대, 총선 후보 대상 '지역구 30% 이상 공천 의무화' 질의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청주여성의전화, 충북이주여성인권센터 등 충북지역 7개 여성단체로 구성된 충북여성연대는 14일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청주지역 후보들이 '지역구 30% 이상 여성 공천 의무화'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충북여성연대는 이번 총선 청주지역 후보 12명을 대상으로 '지역구 선거 30%이상 여성 공천 의무화 및 강제이행' 입장을 묻은 결과 최현호(청주서원 미래통합당) 후보는 강제이행은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다며 채택불가 의견을, 변재일(청주청원, 더불어민주당) 후보도 채택하지 않겠다는 답변으로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고 발표했다. 정정순(청주상당, 민주당) 후보는 지역구 30% 이상 여성공천의무화 및 강제이행에 대해 취지에는 동의하나 인과를 면밀히 살펴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 필요하다는 의견을 보내왔고, 이장섭(청주서원, 민주당) 후보는 지역구 30% 이상 여성 공천 목표로 추진하되 공천(경선)시 여성 가점, 비례대표 상위 순번 확대 배정 등 노력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윤갑근(청주상당, 통합당) 후보는 답변을 하지 않았다.

충북여성연대는 "여성이 정치계로 입문하기란 그야말로 '유리 천장'이 아닌 '콘크리트 천장'임이 드러났다"며 "제21대 4·15총선 공천 본선에 오른 여성후보 비중은 10% 초반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야 모두 성평등 공천을 강조했지만, 이번에도 허언이 된 셈"이라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