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참여연대 "선거법 위반 혐의 박재완 도의원 사퇴하라"
충북참여연대 "선거법 위반 혐의 박재완 도의원 사퇴하라"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0.08.26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가 선거법위반 혐의로 입건된 충북도의회 박재완 의원(미래통합당·보은) 사퇴를 촉구했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26일 성명을 내고 "제11대 충북도의회 전반기에만 총 3명의 지방의원이 선거법 위반과 뇌물수수 혐의로 의원직을 상실했다"며 "이들은 각각 민주당 2명, 미래통합당 1명으로 거대양당은 공천책임으로 자유로울 수 없는 처지"라고 비판했다.

이어 "도의원 3명의 낙마로 지방정치에 대한 신뢰는 추락했고 지역대표성 부재와 의정공백으로 피해는 지역주민에게 돌아갔다"고 지적했다.

충북참여연대는 "문제가 발생될 소지가 사전에 있었음에도 구태공천을 자행한 거대 양당을 비판했고 책임을 지는 의미로 사고 지역구에 공천 배제를 요구하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충북참여연대는 "박 의원은 도민 앞에 백배사죄하고, 혈세를 낭비하지 말고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또 "선거법 위반으로 의정 공백을 야기한 지역의 당선자가 그것도 금품 살포라는 구시대적 작태로 불구속 입건된 건 애초 자질이 없는 후보임이 반증된 것"이라고 꼬집었다.

박 의원이 지난 4·15총선과 함께 치러진 재보궐선거에서 지역민에게 지지를 호소하며 금품을 건넨 혐의(선거법위반)로 경찰에 입건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