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 신청사 기울어짐 현상으로 중단된 건립공사 재개
서천군, 신청사 기울어짐 현상으로 중단된 건립공사 재개
  • 윤영한 기자
  • 승인 2020.12.15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천군 신청사 구조안전진단 장면, 서천군제공
서천군 신청사 구조안전진단 장면, 서천군제공

〔중부매일 윤영한 기자 〕서천군은 신청사 건립공사가 재개됐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5월말부터 기초파일 기울어짐 현상으로 중단된 지 6개월만이다.

시공을 담당한 충청남도개발공사는 14일 서천군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초 보강 방법과 앞으로의 공정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충남도개발공사는 청사 부지 외곽 전체에 연약지반보강 주열벽을 시공하여 공사 중단의 주원인이었던 측방압력을 완전 차단키로 했다. 현재 시공된 PHC파일(콘크리트파일)의 경우 설계지내력 150톤 미만의 파일을 가려내 본당 80톤의 지내력 확보가 가능한 마이크로파일로 보강하기로 했다.

마이크로파일공법은 소형장비를 이용해 바닥을 천공한 후 철제강관과 강봉을 삽입하고 그라우팅을 통해 혼합시멘트를 주입, 파일의 강도를 확보하는 공법으로 장비의 경량화로 지반에 거의 영향을 주지 않는다. 이와 함께 기초구조 강화를 위해 독립기초를 1m 두께 매트기초로 변경, 수직하중을 분산시켜 건물의 안정성을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한광조 충남도개발공사 건축사업부장은 "지난 5월 말 공사 중지 후 완벽한 보완을 위해 엄청난 고민과 면밀한 기술 분석을 통해 공사를 재개하게 됐다"며 "더 이상 군민께 실망을 드리지 않도록 충청남도개발공사의 명예를 걸고 견실시공으로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군청사는 당초 2022년 3월 준공 예정이었나 추가 보강이 추진돼 2022년 9월쯤 완공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