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덕구 '공정·생태관광 상생 네트워크 포럼' 개최
대전 대덕구 '공정·생태관광 상생 네트워크 포럼' 개최
  • 김금란 기자
  • 승인 2020.12.21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가능한 주민 관광사업체 육성·관광 일자리 창출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대전 대덕구가 21일 한남대 무어아트홀에서 '공정·생태관광 상생 네트워크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지속가능한 주민 관광사업체 육성과 관광 관련 일자리 창출 등을 실행할 '대덕형 공정·생태관광 상생 네트워크 구축'을 주제로 열렸으며, 유튜브 채널 '덕구티이비'를 통해 생중계됐다. 포럼은 대덕구·한국관광학회 주최, 사회적기업 ㈜공감만세가 주관했다.

포럼은 박정현 구청장의 '공정·생태관광 네트워크의 필요성'에 대한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1부에서는 사회적기업 ㈜공감만세 고두환 대표이사가 '더불어 행복한 솔루션, 공정관광'을, 2부에서는 마을호텔 18번가 김진용 상임이사가 '폐광촌에서 탄생한 마을호텔 이야기'를 각각 주제 발표했다.

이경수 대전시 대덕구의원, 강화평 대전시 동구의원, 이승용 서울시 중구의원은 지역재생과 관광의 융복합 모델들을 정선'마을호텔 18번가'사례와 대덕구의 사례를 비교했다.

각 세션별 토론에는 송현철 한국관광공사 대전충남지사장, 전찬주 대덕구 관광두레 PD 등이 참여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박 구청장은 '대덕구 공정·생태관광 선언문'을 발표하고, 대덕구를 중심으로 다양한 활동을 펼쳐온 민간 주체들과 함께 '대덕구 공정·생태관광 네트워크'를 발족했다.

박 구청장은 "지속가능한 관광이 되려면 환경 훼손을 최소화하고, 여행지 경제에 도움이 되며, 지역주민의 문화를 해치지 않아야 한다"며 "공정·생태관광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고 프로그램의 보편화를 통해 관광 트렌드로 정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