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협, 코로나19 장기화 농산물 수급안정 점검
충북농협, 코로나19 장기화 농산물 수급안정 점검
  • 이완종 기자
  • 승인 2021.01.14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농협은 14일 청주 오창농협과 청원생명쌀조합공동사업법인을 방문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농산물 수급현황을 살펴보고 해결방안을 협의했다.
충북농협은 14일 청주 오창농협과 청원생명쌀조합공동사업법인을 방문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농산물 수급현황을 살펴보고 해결방안을 협의했다.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충북농협은 14일 청주 오창농협(조합장 김영우)과 청원생명쌀조합공동사업법인(대표 이범로)을 방문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농산물 수급현황을 살펴보고 해결방안을 협의했다.

이날 청원생명쌀 조합공동사업법인에 따르면 학교급식용 친환경쌀의 경우 2019년 약 4만6천포(포당 20kg)에서 2020년 약 3만2천포로 30%나 공급량이 감소했으며, 시중에 판매되는 청원생명쌀의 경우 2019년말 약 93만포에서 2020년말 기준 약 86만포가 팔려 8%정도 매출량이 떨어졌다.

이에 대해 충북농협은 학교급식용 2019년산 친환경 쌀은 다가올 설 명절을 앞두고'유기농 떡국떡'등 가공을 통해 재고를 소진하는 한편 지난해에도 큰 호응을 얻는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 소비촉진 등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신대순 부본부장은 "농산물 수급현황을 수시로 점검하여 상황별·단계별로 대책을 신속히 마련하여 농가의 고충을 덜어주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