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참여연대 "자치경찰제, 주민을 위한 제도돼야"
충북참여연대 "자치경찰제, 주민을 위한 제도돼야"
  • 신동빈 기자
  • 승인 2021.01.28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충북참여연대(이하 참여연대)가 '자치경찰제 논의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기관 이익이 아닌 주민'이라고 강조했다.

참여연대는 28일 성명을 통해 "충북도와 충북경찰청의 제도 도입 과정을 지켜보면서, 우려스러운 점이 많다"며 "자치경찰제는 지역 치안수요에 부응하는 주민친화적 제도로 설계돼야 하지만, 충북은 어느 조직의 어느 공무원으로 자리를 채울 것인가에 방점이 찍힌듯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양 기관은 운영방법과 조직구성에 대해 이해관계를 떠나 주민의 입장을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참여연대는 또 "성공적인 제도 시행을 위해서는 주민참여가 필수적"이라며 "자치경찰 사무의 독립성과 자율성 보장을 위한 주민참여 방안을 적극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충북도와 충북경찰청은 자치경찰제 시행을 앞두고, 시·도자치경찰위원회 사무범위 및 조직구성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양 기관은 조례안 상정 한 달을 앞둔 시점까지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