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스마트국가산단 투기 의혹 조사 발표
세종시, 스마트국가산단 투기 의혹 조사 발표
  • 홍종윤 기자
  • 승인 2021.03.18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진 신고 1건… 투기의혹 관련자 3명 수사의뢰
세종시청사 / 중부매일 DB
세종시청사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세종시가 연서면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예정지에 수십 채의 조립식 건물을 짓는 등 부동산 투기 의혹이 있다는 지적과 관련, 부동산특별조사단이 조사를 18일 발표했다.

류임철 시 행정부시장은 "지난 11일부터 8개부서 17명으로 구성된 부동산투기특별조사단을 운영해 시 소속 공무원과 산단업무 관련자의 직계존비속까지 투기 여부를 조사했다"고 18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2017년 6월 29일부터 2018년 8월 31일 사이 토지·건물을 거래한 총 75건(84필지)을 매입한 122명 중 동일인을 제외한 85명으로 개인정보 수집이용 및 제3자 제공동의서는 시 소속 공무원 2천601명 전원과 산단 업무 관련자의 직계존비속 102명 등 총 2천703명으로부터 제출받았다.

류 부시장은 "산업단지 내 토지와 건물의 거래현황을 대조해 조사한 결과, 자진신고를 제외하고 시청 공무원을 비롯한 산단업무 관련자의 직계존비속까지 해당 기간 거래한 사실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번 현지조사를 통해 확인한 건축물은 단독주택 14건 28동(신축 27, 증축 1), 농축산시설 16건(신축 8, 증축 8), 사무소 5건(신축), 소매점 1건(신축) 등 총 36건으로 파악됐다.

특히 벌집 28동에 대해서는 심층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돼 경찰에 수사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그동안 시는 조사단 출범 직후 공익신고센터를 운영해 자진신고 1건과 시민제보 9건 등 총 10건을 받았으며 자진신고는 지난 13일 토요일 오전 시 소속 공무직 1명이 연서면 와촌리 산단 예정지에서 토지거래를 했다.

이에 따라 시는 즉시 자진신고자 1명과 배우자인 시 소속 공무원 1명을 업무에서 배제했으며, 이들과 혈연관계에 있는 시 소속 공무원 1명(파견)을 포함해 투기의혹 관련자 3명을 지난 13일 세종경찰청에 수사 의뢰했다.

이들 3명은 스마트 국가산단 업무 추진 부서에 소속된 이력이 없고, 관련 업무를 수행한 경력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으나 수사의뢰한 이유는 내부 정보를 활용해 해당 토지를 매입했는지 수사권을 통한 확인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시는 향후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그 결과에 따라 투기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엄정 조치할 계획이다.

시민 제보는 지난 17일 현재 9건으로 이 중 1건(부동리)은 산단 내 차명거래에 대한 제보였으나, 확인 결과 해당 토지에 대한 거래사실이 없는 것을 확인했다.

나머지 8건은 산단 외 지역에 대한 제보였으며, 필지를 특정할 수 없고 모두 시 소속 공무원이 아니거나 알 수 없는 제보로 밝혀졌다.

앞으로 시는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할 계획이며, 공익신고센터(☎ 044-300-6111~2)를 계속 운영해 시민제보를 지속적으로 받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