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대, 3D프린팅센터 기술활용지원사업 6년 연속 선정
교통대, 3D프린팅센터 기술활용지원사업 6년 연속 선정
  • 안성수 기자
  • 승인 2021.03.30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비 2억5천만원 확보, 기술지원 통한 강소기업 성장 도모
[중부매일 안성수 기자] 한국교통대학교 3D프린팅센터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21년도 3D프린팅 맞춤형 제품화 지원 및 활용 교육 사업'에 6년 연속 선정됐다.

이 사업은 3D프린팅 기술을 활용한 제조공정 고도화 및 산업현장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게 3D 프린팅 기술과 활용 교육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과기부에서 2016년부터 추진 중이다.

30일 도에 따르면 올해는 사업비 2억5천만원을 확보, 그동안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업이 당면한 애로기술을 직접 해결할 수 있도록 산업체 재직자 중심의 찾아가는 현장인력 양성 교육을 운영할 계획이다.

한국교통대학교 3D프린팅센터는 2016년부터 6년 연속 3D프린팅 충북센터로 선정돼 총사업비 25억8천만원을 확보했다. 지난 5년간 408건의 기업지원과 49건의 산업현장 전문교육을 운영했다.

도 관계자는 "3D프린팅 충북센터는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는 허브기관으로, 3D프린팅 시장이 급성장하는 상황 속에서 기술력 있는 기업들이 경쟁력 있는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 주춧돌이 되길 기대한다"며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예비창업자들이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고용 창출에도 적극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