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11월 집단면역 달성 총력… 방역수칙 위반 행위 무관용"
문대통령 "11월 집단면역 달성 총력… 방역수칙 위반 행위 무관용"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1.04.05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5일 마포구 서울복합화력발전소에서 열린 제76회 식목일 기념행사에서 부인 김정숙 여사, 상지초등학교 학생들과 나무를 심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5일 마포구 서울복합화력발전소에서 열린 제76회 식목일 기념행사에서 부인 김정숙 여사, 상지초등학교 학생들과 나무를 심고 있다. /청와대 제공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급에 대해 "생산국들이 수출 제한을 강화해 수급의 불안정성이 확대되고 있다"면서도 "상반기 1천200만명 접종, 11월 집단 면역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이미 확보된 물량은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해 계획보다 빠른 속도로 접종할 것"이라며 "1차 접종만으로 예방효과가 큰 것으로 확인됐다. 1차 접종자 수를 최대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코로나 이전으로 얼마나 빨리 돌아갈 수 있을지는 방역과 백신 접종에 달려있다"고 언급하고 "정부는 방역 방해 행위와 방역수칙 위반에 대해 무관용의 원칙을 엄격히 적용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유럽이 봉쇄조치를 다시 취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연일 500명대의 확진자 발생이 계속돼 걱정이 크다"며 "경각심을 크게 높여야 할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틀 앞으로 다가온 4·7 재·보궐선거와 관련해서는 "빠짐없이 투표에 참여하면서도 선거 방역을 위해 당국과 선관위의 방역조치에 철저히 따라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