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소방서, 불법 소각 행위 근절 홍보
논산소방서, 불법 소각 행위 근절 홍보
  • 나경화 기자
  • 승인 2021.04.06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나경화기자]논산소방서가 논.밭두렁 태우기와 생활폐기물 소각 등에 의한 화재발생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2월 연산면 송산리 인근 소나무 숲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로 출동 소나무 숲 인근으로 번지는 상황에서 2시간 20여분 만에 완전히 화재를 진압했다.

화재조사 결과 이날 불은 인근 주민의 밭두렁 소각 중 부주의에 의해 발생한 화재로 밝혀졌다.

매년 논밭두렁 태우기가 근절되지 않는 이유 중 하나는 병해충 방제효과가 있다는 잘못된 고정관념에서 비롯되었다. 하지만, 농촌진흥청 정보에 따르면 논두렁 태우기는 땅속에서 월동하는 해충 방제 효과는 거의 없고, 농사에 도움이 되는 이로운 곤충을 더 많이 죽게 한다.

또한, 산림보호법에 허가를 받지 않고 산림이나 인접지역에 불을 피우거나,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폐기물처리시설 외 장소에서 생활폐기물 소각한 경우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영주 화재대책과장은“모든 화재는 작은 관심과 주의를 기울이면 사전에 예방이 가능하다”며“들불이 났을 경우는 혼자서 불을 끄려 하지 말고 대피 후 119로 신고하고, 원칙적으로 논,밭두렁을 태우거나 쓰레기 소각을 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