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집으로' 김을분 할머니 별세
영화 '집으로' 김을분 할머니 별세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1.04.18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명세로 영화 촬영지인 고향 충북 영동 떠나 서울에서 가족과 함께 지내
김을분 할머니와 배우 유승호. /연합뉴스
김을분 할머니와 배우 유승호. /연합뉴스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 충북 영동출신인 영화 '집으로'의 김을분 할머니가 지난 17일 별세했다.

향년 95세.

김 할머니는 영화가 흥행한 후 유명세로 영화 촬영지이기도 한 고향 영동을 떠나 서울에서 가족과 함께 지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 할머니의 유가족은 18일 "할머니가 17일 오전 노환으로 별세하셨다"고 전했다.

김 할머니는 2002년 이정향 감독의 영화 '집으로'에서 말도 못 하고 글도 못 읽는 시골의 외할머니 역으로 당시 8살이던 상우 역의 배우 유승호와 호흡을 맞췄다.

연기 경험이 전혀 없었던 김 할머니는 이 영화로 대종상영화제에서 역대 최고령 신인 여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유가족은 "할머니를 기억해 주시는 분들이 함께 추모해 주시면 감사하겠다"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빈소 방문은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빈소는 강동성심병원 장례식장 21호에 마련됐다. 발인 19일 오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