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지에 몰리자 역공… 충남아산FC 갈등 '점입가경'
궁지에 몰리자 역공… 충남아산FC 갈등 '점입가경'
  • 문영호 기자
  • 승인 2021.04.20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골탈태 약속'했던 李 대표, 이어지는 비난에 유감 표명

〔중부매일 문영호 기자 〕충남아산프로축구단의 운영권을 행사하는 대표이사가 선수 영입 논란 관련 여성·지역시민단체 '퇴출 요구' 시위 행동에 반박하고 맞서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어 책임론이 대두 되고 있다.

특히 여성·지역시민단체와 충남아산FC 간 장기화된 갈등은 시민들에 피로감과 분노를 안겨 '자숙'을 요구하고 있는데, 40억원의 혈세로 운영되는 시민구단 대표는 오히려 시민 목소리를 '부정'하는 발언을 일삼아 여성·지역시민단체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이에 앞서 충남아산FC는 사무국장을 임명하면서 시 장애인체육회 사무국장이었던 H씨 임명, 시 장애인체육회 공석 운영 차질까지 불러온 특정인 임명(대표 추천)을 강행하다 충남도의회로부터 뭇매를 맞은데 이어 지난해 11월 시가 공개한 고액상습 체납자 명단에 대표이사 이름이 버젓이 올라와 대내외 적인 망신을 샀다.

이 같은 '잡음' 속 지역시민단체는 "대표 추천의 사무국장 선임 과정과 국세 39억원·지방세 3억원 등 고액체납자가 대표이사 된다는 것은 '도덕성에 결격사유'로 운영 취지에 맞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충남아산FC는 시로부터 '기관 경고' 처분을 받고, 자구책 마련 보고회를 통해 ▷사무국 등 조직 정비 강화 ▷프로선수단 운영 방안 ▷재정건전성 및 마케팅·홍보 강화 등 운영계획을 보고하며 반성했다.

그러나 데이트 폭력·음주운전 등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선수를 영입한 사실까지 드러나면서 지역시민단체는 "영입선수 방출"을 촉구하고 '선수영입 정당화 취지'의 궁색한 변명만 내놓는 충남아산FC의 행태에 연신 시민단체의 비판 논평과 19개 여성단체는 집회 등 영입 무효화 및 재발방지 대책 수립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충남아산FC는 "도·시민의 높은 윤리적 기준을 헤아리지 못했다"며 사과했다.

더욱이 시민단체의 '퇴출 요구'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또다른 선수가 음주운전 적발로 제명 처분된 사건까지 터졌다.

또 50여개 지역시민단체까지 규합된 '퇴출 요구' 집회 및 1인시위는 끊이지 않자, 지난 8일 이 대표는 직접 "시민의 진심어린 꾸짖음에 무한책임을 느낀다"며 "환골탈태의 각오로, 문제 선수를 조속히 정리하겠다"고 본인의 직책을 내건 윤리 및 경영 강화 방안 입장문을 내놨다.

하지만 그의 설득에도 불구하고 지역시민단체는 "무한책임을 진다는 시점이 어디서부터인지 묻고 싶다. 혹시 앞으로도 계속 대표직을 수행하겠다는 의지냐" 며 "고액체납자에게 대표직을 걸어야 할 정도의 명분을 누가 부여했고, 언제부터 우리사회 공직이 국가에 대한 세금을 체납한 사람들에게 허용했냐"고 비난 했다.

이 같은 상황에 지난 15일 구단 홈페이지와 일부 언론에 지역시민단체의 성명에 유감 및 반박, 시민구단에서 임명된 대표가 시민의 목소리를 부정하는 발언으로 책임론이 제기 되고 있다.

이 대표이사는 지난 15일 '충남 아산FC를 아끼는 분들에게 드리는 입장문'을 통해 "제기된 문제에 공식적 사과와 더불어 구단 내부에서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고, 향후 운영에 대한 점검과 제도개선 교육 등 구단 운영의 방향성을 돌아보는 긍정적인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문제 선수를 법과 절차에 의해 합리적으로 처리할 것을 약속하였지만, 이러한 구단의 입장 발표에도 불구하고 구단 대표이사와의 면담을 거부하며 선출직 선거가 앞에 있는 것을 활용해 목표를 관철하려는 행태에 대하여 유감을 표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구단 대표이사에 대한 인신공격이 도를 넘은 것도 심히 유감이라고 생각한다"며 "세금 체납은 개인적 문제로, 구단 운영에 어떠한 해도 끼친 적이 없다"며 "법을 위반한 사례가 있다면 고발하면 될 것이고 소수의 인권일지라도 보호한다는 본연의 모습에서 벗어난 이중적 태도 또한 유감"이라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