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 옥순봉·구담봉, 비대면 간편 산행 인기
단양 옥순봉·구담봉, 비대면 간편 산행 인기
  • 정봉길 기자
  • 승인 2021.04.22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폭의 동양화를 연출하는 해발 330m 구담봉 모습. /단양군 제공
한 폭의 동양화를 연출하는 해발 330m 구담봉 모습. /단양군 제공

〔중부매일 정봉길 기자〕단양군의 옥순봉과 구담봉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대면 간편 산행 코스로 인기를 끌고 있다.

군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지친 심신을 달래려는 사람들이 비교적 가벼운 산행코스로 옥순봉과 구담봉을 즐겨 찾고 있다.

구담봉은 기암절벽의 암형이 거북을 닮았고 물속의 바위에 거북무늬가 있다고 해 '구담'이라 한다.

옥순봉은 희고 푸른 아름다운 바위들이 힘차게 솟아 마치 대나무 싹과 같아 '옥순'이라 불린다.

천혜의 절경으로 유명한 단양팔경(丹陽八景)에도 속해있으며, 옥순봉과 구담봉 정상에 오르면 병풍처럼 펼쳐진 산과 웅장한 호수의 절묘한 조화를 감상할 수 있다.

월악산국립공원사무소 옥순봉·구담봉 주차장을 출발해 1.4km를 오르면 구담봉과 옥순봉 갈림길이 나오며, 여기서 옥순봉까지는 0.9km, 구담봉까지는 0.6km로 옥순봉까지가 0.3km 더 길지만 난도는 구담봉이 살짝 높은 편이다.

해발 330m 구담봉에 오르면 인근 제비봉과 앙상블을 이루면서 한 폭의 동양화를 연출해 이곳이 왜 명승 제46호로 지정되었는지 단숨에 알 수 있다.

여행 예능의 시초인 KBS2 TV '1박2일' 프로그램의 새 멤버들이 2019년 12월 힘찬 출발을 알리며, 단양 구담봉을 찾아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기도 했다.

옥순봉 전망대(286m)에서는 호수 너머 금수산과 동쪽으로는 구담봉을 볼 수 있다.

구담봉은 남한강 물줄기를 따라 펼쳐지는 깎아지른 장엄한 기암절벽이 제비봉과 금수산, 멀리는 월악산에 감싸여 있다.

옥순봉은 조선 명종 초 단양군수로 부임한 퇴계 선생이 암벽에 단양으로 통하는 첫 관문이라는 뜻의 '단구동문(丹丘洞門)'이라 각명했으며, 소금강이란 별칭이 있을 만큼 아름답다.

꼭 산행이 아니더라도 장회나루(단양군 단성면)에서 유람선을 타고 물위에서 구담봉과 옥순봉을 포함해 제비봉, 금수산, 강선대 등 경관을 즐길 수도 있다.

장회나루는 단양군수를 지낸 퇴계 이황과 애틋한 사랑이 전해오는 두향을 추모하는 두향제가 매년 개최되는 곳이기도 하다.

군 관계자는 "구담봉은 단양국가지질공원 명소 12곳에도 선정될 만큼 아름답고 역사적 가치가 있는 곳"이라며 "단양강 물길 따라 펼쳐진 옥순봉과 구담봉 산행으로 건강도 챙기고 코로나 블루도 해소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