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광역철도 내가 적임자" 민주당 당대표 후보 한목소리
"충청권 광역철도 내가 적임자" 민주당 당대표 후보 한목소리
  • 박재원 기자
  • 승인 2021.04.22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영표·송영길·우원식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22일 충북 청주시 CJB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당대표, 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연설에 앞서 주먹을 쥐고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홍영표·송영길·우원식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22일 충북 청주시 CJB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당대표, 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연설에 앞서 주먹을 쥐고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중부매일 박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송영길·우원식 당 대표 후보들이 '충청권 광역철도' 계획을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최종안에 반영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22일 청주에서 열린 충북 합동연설회에서 이들은 초안에서 빠진 청주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 계획을 최종안에 반영하겠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22일 충북 청주시 CJB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당대표, 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정견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22일 충북 청주시 CJB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당대표, 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정견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우선 우원식(서울 노원구을) 후보는 "충북은 지도의 중심이 아닌 교통의 중심이 돼야 한다. 그래서 본인이 충청권 그랜드 메가시티 발전전략을 제시했다"면서 제대로 끌고 가겠다고 했다.

우 후보는 "광역철도망에 청주 도심 통과 노선이 빠지면 균형발전 빛이 바랜다"며 "재검토를 통해 반영되도록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어 중부고속도로 확장도 조속히 마무리해 충북이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는 "당이 주도해 부동산 종합대책기구를 만들겠고 국민의 눈높이로 투기 근절, 확실한 공급, 대출, 세금을 전면적으로 점검하고 유능하게 보완하겠다"고도 했다.

우 후보는 "고단한 내 삶에 민주당이 꼭 필요하냐는 질문에 대답하지 못하면 정권 재창출도 없다"며 "다시 현장을 파고들어 500만 표 더 가져오는 당 대표가 되겠다"고 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22일 충북 청주시 CJB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당대표, 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22일 충북 청주시 CJB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당대표, 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송영길(인천 계양구을) 후보는 "국민의힘이 정권을 잡는다고 생각하면 모든 것이 후퇴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행정수도의 꿈, 균형발전의 꿈도 후퇴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시간이 없다. 민주당은 변해야 한다. 변화할 것인가 관성대로 갈 것인가의 갈림길"이라며 "유능한 개혁과 정권 재창출의 길은, 본인을 선택하는 데서 시작될 것"이라고 호소했다.

송 후보는 "당 대표가 되면 충청권 메가시티의 발전을 이끌겠다"며 "메가시티 성공은 철도망에서 시작된다. 청주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가 반영되지 못했으나 이시종 지사, 한범덕 시장, 박문희 의장, 최충진 의장과 협의해 도심 철도가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유치를 달성한 충북은 바이오, 헬스 산업, 화장품 산업의 메카로 발전해야 한다. 2만 명이 넘는 고용 창출 일자리가 모이도록 확실하게 뒷받침하겠다"고 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22일 충북 청주시 CJB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당대표, 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정견을 밝히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22일 충북 청주시 CJB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당대표, 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정견을 밝히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홍영표(인천 부평구을) 후보는 "명실상부한 '민주당 정부'의 시대를 열겠다"며 "정당 책임정치, 이번 대선부터 시작돼야 한다"고 했다.

홍 후보는 "작년은 IMF보다 더한 위기였다. 최악의 위기에도 국민을 지켜낸 것은 우리가 자랑스러워해야 할 문재인 정부의 성과라고 생각한다"며 "이 같은 위기를 돌파하는 치밀한 전략,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드는 협상력은 본인밖에 없다"고 평했다.

그는 "충청의 청년들이 일자리를 찾아 수도권으로 가고 있다. 당대표가 되면 충북을 비롯한 지방의 일자리 문제를 최우선 민생과제로 챙기겠다"며 "여기에 '충청메가시티'도 전력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했다.

홍 후보는 "충북선 고속화 조속 추진과 4차 국가철도망 계획 최종안에 충북도민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도록 노력하고, 세종 국회의사당·공공기관 이전 등 행정수도를 확실히 챙기겠다"고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