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7명 11월 집단면역 달성 '불가능' 전망"
"국민 10명 중 7명 11월 집단면역 달성 '불가능' 전망"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1.04.22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 기관 조사…정부 방역 긍정평가 최저치 기록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우리국민 10명 중 7명은 정부의 '11월 집단면역' 목표 달성이 불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2일 발표됐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4개 여론조사기관이 지난 19∼21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1월 집단면역 달성에 대해 "가능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는 응답은 69%로, "가능할 것으로 본다"는 응답(24%)을 크게 웃돌았다.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대응에 대해서는 잘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가 54%로,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44%)보다 10%p 높았다.

긍정 평가는 이들 4개 기관의 이달 첫째 주 조사보다 12%p 하락하면서 지난해 7월 조사를 시작한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방자치단체가 독자적인 방역 대책을 내놓는 것에 대해서는 "동의한다"는 응답이 54%로 "동의하지 않는다"(39%)보다 높았다.

이번 4개 기관 합동 전국지표조사(NBS)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