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11월 집단면역 자신한다… 시기 더 앞당길 것"
대통령 "11월 집단면역 자신한다… 시기 더 앞당길 것"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1.04.26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신 문제 정치화해 불안감 부추기지 말아야"
여론조사, 부정평가 취임 후 최고치… 20대는 70% 넘겨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정부는 11월 집단면역 목표를 제시했으며 이행을 자신하고 있다. 플러스알파로 집단면역 시기를 더 앞당기려는 목표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백신 문제를 지나치게 정치화해 백신 수급과 접종에 대해 막연한 불안감을 부추기는 일이 없도록 해 달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 계획대로 4월 말까지 300만명, 상반기 중 1천200만명 접종이 이뤄질지는 조금 더 지켜보면 알 수 있다"며 "(정부)계획대로 되지 않으면 (그 이후에) 충분히 문제를 제기할 수 있을 것"고 했다.

그러면서 "세계적 백신 부족과 개발국의 자국 우선주의, 강대국들의 사재기 속에서 필요한 백신 물량을 확보한 데는 방역 모범국가라는 평가와 함께 우리 기업이 가진 세계최고 수준의 백신 위탁생산 능력, 특수 주사기 생산 능력이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 기업들은 세 종류의 백신을 위탁 생산한다. 앞으로 더 늘어날 전망"이라며 "우리 스스로 백신을 개발할 때까지 큰 힘이 될 것이다. 국민도 자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엄중한 국제여건 속에도 정부가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범정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백신물량 추가 확보에 행정력과 외교력을 총동원하고 있다"며 "그 결과가 화이자 4천만회 분 추가 계약"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미 확보한 백신 외에 다른 백신에 대해서도 국제동향과 효과, 안전성을 살펴보고 있다"고 부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부정평가가 63%로 취임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이날 나왔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9~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2천53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지난주보다 1.5%p 오른 63%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 지지율을 나타내는 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0.9%p 내린 33.8%였다.

'모름·무응답'은 3.3%였다.

연령대별 부정평가는 특히 지난 4·7 재보선에서 여당에 대한 민심 이탈이 확인된 20대에서 두드러졌다.

전주보다 7.9%p 오른 71.1%에 육박하며 70%를 넘겼다.

이는 60대의 부정평가(71.8%)와 비슷하고, 70세 이상(68.8%)보다도 높은 수치다.

반면 20대의 긍정평가는 24.6%에 그쳤다.

성별로는 남성의 부정평가가 65.5%, 여성은 60.5%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9%p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