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류애, 당나라 명문 '汾陽珍藏 고 칠현금' 기증
풍류애, 당나라 명문 '汾陽珍藏 고 칠현금' 기증
  • 윤여군 기자
  • 승인 2021.04.29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칠현금
중국 칠현금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영동군 난계 박연선생 유적의 세계문화유산을 뒷받침하기 위한 국악기 기증 운동이 올해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국악을 사랑하는 모임 풍류애(좌장 장두환)는 29일 영동군을 찾아 박세복군수에게 중국 명문가에서 소장하고 있었던 당나라 풍의 고 칠현금 1점을 기증했다.

기증된 고 칠현금은 세로 123cm 하폭 15cm 크기로 줄은 7현이며 안면에는 세로로 양중화성(養中和性)이란 큰 글씨와 분양진장(汾陽珍藏)'이라는 네모진 전서 인장이 음각으로 각자되어 있다.

고금의 상면에는 금니로 학, 봉황, 각종 새가 날고 모란등 부귀를 상징하는 꽃을 화려하게 상감했으며 형식은 신농식(神農式)이다.

풍류애 회원 이충호씨(TPT글로벌 대표) 지원으로 이루어진 이번 고 칠현금 기증에는 악기의 학술적 고증을 담당해 온 이재준 전 충북도문화재 위원과 회원일행이 영동군을 방문 기증했다.

이번에 기증 된 고 칠현금은 고대 당나라 충신인 분양왕(汾陽王) 곽자의(郭子儀. 97~ 781) 가문에서 진귀하게 소장해 온 유물로 고금(古琴)을 재현한 청대 후기의 악기로 평가 되고 있다.

'분양'은 곽자의 호로 후손들이 살던 곳이 지금은 중국 산서성에 있는 분양시가 되었다. 우리나라에도 고대소설 '곽분양전'으로 소개되어 옛 부터 충의롭고 부귀한 생애가 회자되고 있다.

이 악기의 고증을 담당한 이 전위원은 "중국의 분양가문은 당나라 안록산 난을 평정, 당대에 빛났던 가문으로 수많은 당대 문화유물을 소장하고 있었으며 기증된 칠현금은 고대 칠현금을 원형에 가깝게 복원하여 소장을 해 온 명품으로 생각 된다"고 밝혔다.

이 유물의 기증을 받은 박세복 영동군수는 "지난 몇 년간 난계 국악 성지에 대한 세계문화유산 촉진을 위한 풍류애 회원들의 귀중한 악기 기증사업이 이뤄지고 있다"며 "기증된 악기들은 난계국악박물관에 소중이 전시하여 외국 관광객들에게 보여주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악기기증 운동을 추진해 온 풍류애는 그동안 약 50여 점의 진귀한 중국 고대 악기 등을 기증한바 있으며 기증된 악기들은 난계국악박물관 2층에 특별 전시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