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연고 국민의힘 전·현 의원들 대거 당권 도전 전망
충청연고 국민의힘 전·현 의원들 대거 당권 도전 전망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1.05.03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주자 홍문표, 3일 출마 선언… "영남당으론 어려워"
국민의힘 홍문표 의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홍문표 의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충청연고 국민의힘 전·현 의원들이 대거 당권에 도전할 전망이다.

첫 주자로 4선 홍문표 의원(홍성·예산)이 나섰다.

홍 의원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반(反) 문재인 전선 벨트를 만들어 야권 후보를 모두 입당시키겠다"며 당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그는 이날 "야권 대통합 단일 후보를 만들어내겠다"며 "행동으로 실천하는 실용적 수권 정당으로 국민의힘을 만들어내겠다"고 다짐했다.

홍 의원은 "무엇보다 우리가 스스로 능력을 키워 자강해야 한다. 당·조직·선거·정책을 아는 사람이 대표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국민의당과의) 합당은 꼭 해야 할 숙제"라며 "나머지는 실무진이 퍼즐을 맞춰야 한다. 그 퍼즐이 오래갈 것 같으면 전당대회를 하고, 가까운 시기가 될 것 같으면 합당해서 전대를 치르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당 안팎에서 불거진 '영남당 논란'에 대해서는 "정권을 잡으려면 오늘의 '영남 정당'으로는 어렵다는 것이 대다수 국민의 생각"이라며 "더 큰 정당이 정권 교체의 지름길"이라고 강조했다.

홍문표
홍문표

아울러 "당세가 약한 호남 지역에 3명의 비례대표를 당선권에 배치해 전국 정당화를 이루겠다"고 공약했다.

홍 의원은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사무총장과 국회 교육위원장 등을 지냈다.

홍 의원에 이어 부친 고향이 음성인 4선 권영세 의원(서울 용산)이 조만간 출사표를 던질 예정이다.

부친이 영동 출신인 4선 경력의 나경원 전 의원도 당권 도전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관계자는 이날 "나 전 의원이 당 대표 경선에 나가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울산 출신 김기현 원내대표 당선에 이어 당권을 놓고 영남출신 의원들이 강세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충청연고 전·현 의원들이 '영남당' 탈피를 위한 대안으로 부상할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