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아산FC 코로나19 확진… 5일 안산전 연기
충남아산FC 코로나19 확진… 5일 안산전 연기
  • 문영호 기자
  • 승인 2021.05.04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문영호 기자 〕충남아산FC 선수단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 5일 안산전이 연기되는등 파장이 일고 있다.

충남아산은 홈페이지와 공식 채널을 통해 "충남아산 선수단 코로나19 확진자로 인해 5일 안산그리너스와 경기 일정이 변경됨을 알려드린다"고 발표했다.

이어 "방역당국 및 프로축구연맹 지침에 따라 방역조치를 취할 예정이며, 변경된 경기 일정은 추후 공지하겠다"라고 설명했다.

충남아산FC S 선수는 3일 코로나 검사 진행 후 4일 오전 양성 판정을 받고, 현재 천안의료원에 입원했다.

S 선수는 지난 1일 열린 대전과의 K리그2 9라운드 경기 엔트리에는 포함되지 않았으며 팀 훈련에 참가하여 선수단 및 코칭스텝, 사무국 전직원이 코로나 검사를 5일 오전에 진행 하였으며, 검사 결과가 나올때 까지 전원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이다.

구단은 해당 사실을 연맹에 즉시 보고 하고 방역 당국 및 프로축구연맹과 협의를 통해 향후 대응에 적극 협조 하겠고 밝혔다.

한편, 충남아산 선수단 및 사무국 전원은 당일 오전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현재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K리그 내 코로나19 감염자가 발생하면서 일부 경기가 연기된다.

이에 따라 K리그2 충남아산의 10라운드부터 12라운드까지 경기(10R 충남아산 대 안산, 11R 충남아산 대 서울이랜드, 12R 부산 대 충남아산)가 연기된다.

이에 앞서 K리그1 서울FC 수비수 H 선수도 코로나19에 걸렸다.

H 선수는 구단에 보고 후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K리그1 또한 연기 대상이 되는 경기는 K리그1 서울의 14라운드부터 17라운드까지 경기(14R 광주 대 서울, 15R 대구 대 서울, 16R 서울 대 전북, 17R 서울 대 인천), 성남의 14라운드부터 17라운드까지 경기(14R 울산 대 성남, 15R 성남 대 전북, 16R 포항 대 성남, 17R 성남 대 강원)다.

한국프로축구연맹관계자는 "연기된 경기들의 일시 및 장소는 추후 확정하여 발표할 예정이다" 며 "이번 결정은 관할 지역 보건소가 파악한 선수단 내 예상 자가격리 대상자 수와 부상자 등을 제외한 경기 출전 가능 선수 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내 아산시체육회, 문화관광과, 체육진흥과등 충남아산FC와 같은 건물에 입주한 단체및 아산시 관련부서는 희망하는자에 한해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