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수급 불안… 아산시, 75세 이상 접종 차질 '우려'
백신 수급 불안… 아산시, 75세 이상 접종 차질 '우려'
  • 문영호 기자
  • 승인 2021.05.06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1.8% 동의 2차 접종 17% 그쳐… 안내·설명도 못들어
아산시청사 전경.
아산시청사 전경.

〔중부매일 문영호 기자 〕아산시가 지난 4월 부터 관내 75세 이상 노인들에 대한 코로나19예방백신 접종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백신수급문제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시에 따르면 관내 75세 이상 백신접종 대상자는 총 19290명으로 81.8%인 15791명의 노인들이 접종을 희망했으며 5일 현재 화이자 백신 1차 접종 완료 노인은 6140명, 2차 접종을 완료한 노인은 전체노인 중 17%인 3285명에 그치고 있다.

시는 적극적인 접종홍보를 통해 초기 77% 접종동의률을 81%까지 높였지만 문제는 접종에 동의한다고 해도 언제 접종이 가능할지를 묻는 질문에 대한 대답은 속시원히 내놓지 못한다는데 있다.

실제로 접종에 동의한 노인들 중 상당수가 접종예정일자등에 대한 안내나 설명을 전혀 듣지 못하고 있다며 답답함을 토로하고 있는 실정이다.

시민 A씨는"나이가 접종대상에 해당돼 접종에 동의를 하고 기다리고 있지만 한달이 넘어도 시에서 아무런 연락 조차 없다 언론등을 통해 우리나라도 충분한 백신을 확보했다고 들었는데 왜 연락이 없는건지 답답하고 접종을 완료한 지인들도 있다 보니 혹시 나만 잘못되는것 아니가 싶어 은근 걱정이 된다"며," 접종초기엔 시장이 직접 나서 접종을 독려하더니 막상 접종을 하겠다고 하니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는건 대체 무슨 경우인지 알수가 없다"고 힐난했다.

A씨와 같이 접종에 대한 아무런 안내조차 받지 못하는 경우도 문제지만 1차 백신 접종을 완료한 경우에도 안심을 하기에는 이르다.

현재 정부의 백신수급에 차질이 있다는 일부 지적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1차 접종을 완료한 노인중에서도 53.5%만 2차 접종을 완료한 상태로 약 3주 이내에 2차 접종을 완료해야하는 화이자 백신의 특성상 접종시기를 놓칠 경우 1차 접종이 무의미 해질수도 있음에도 이에 대해 시의 대응방안이나 별도 지침조차 마련되어 있지 않기 때문이다.

이에대해 지역 일각에서는 시민들은 상대적으로 전염병등에 취약한 부모님들에 대한 우선 접종을 당연히 여기고 원활한 진행을 기대하고 있었지만 예상 접종일과 접종가능물량조차 공개하지 못하는 것은 오히려 불안만 가중시킬수 있고 74세 이하 노인들에 대한 접종도 준비중인 상황에서 지금이라도 중앙정부와 논의해 노인 접종 일정에 대해서 만이라도 시민들이 알수있도록 투명하게 공개하는 것이 더 큰 혼란을 막는 해법이 될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백신물량은 중앙정부에서 관리하기 때문에 다양한 방법으로 더많은 물량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1차 접종자들이 2차 접종을 못하는 상황은 생각할수 없다 백신접종에 대해서는 거의 모든것을 중앙정부가 조정하는 만큼 시 자체적으로 문제를 풀수 있는 방법은 거의 전무한 상황이어서 안타깝다"며"최대한 많은 백신을 확보해 빠른 시일내에 접종받으실수 있도록 노력하고 접종일정등에 대해서도 적극 홍보해 안심하고 기다리실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