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수안보 와이키키, 리조트 복합휴양시설로 거듭난다
충주 수안보 와이키키, 리조트 복합휴양시설로 거듭난다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1.05.07 2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1980년대 수안보 온천관광 부흥기를 이끌었던 옛 수안보 와이키키 리조트가 복합휴양시설로 탄생한다.

7일 충주시에 따르면 와이키키 리조트를 매입한 케이클라비스자산운용은 392억원을 들여 내년 8월까지 리모델링 사업을 통해 기존 연회장과 지하공간 1∼2층을 활용해 '아르테 뮤지엄 제주' 같은 미디어 작품 전시장을 조성하고 빛과 음악을 이용한 미디어아트 콘텐츠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물놀이와 공연시설로 사용했던 유리온실은 실내식물원 카페와 수생정원으로, 호텔 2∼3층은 53실 규모의 '뉴트로' 감성의 관광호텔로 개발한다.

지난 2002년 부도 이후 방치돼 온 와이키키는 2013년 이랜드가 대규모 휴양시설 개발을 추진하다가 2017년 계획을 접었다.

시는 옛 와이키키가 새롭게 단장되면 수안보 도시재생사업, 중부내륙선철도 수안보역 등 지역 자원과의 시너지 효과로 수안보 관광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