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AI 엣지 기술로 지하철 안전사고 예방
대전시, AI 엣지 기술로 지하철 안전사고 예방
  • 김정미 기자
  • 승인 2021.05.09 14:2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5G MEC 기반 기술 상용화 실증사업 선정
인공지능 스테이션 구현 이어, AI안전 시스템 구축

[중부매일 김정미 기자] 대전 지하철에 전국 최초로 MEC 기반의 인공지능 안전시스템이 구축된다. 대전시와 대전도시철도공사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인공지능(AI) 엣지 시스템을 적용하기로 했다.

대전시와 대전도시철도공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주관하는 '개방형 MEC 기반 기술 상용화 실증사업'에 'MEC 기반 도시철도용 AI 엣지 시스템'이 선정, 과제수행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MEC(Mobile Edge Computing)은 네트워크 데이터를 중앙까지 전송하지 않고, 현장에서 처리해 데이터 전송거리를 단축하고 초고속·초저지연 서비스를 구현하는 기술이다.

주관기관으로 과제를 총괄하는 대전도시철도공사는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지하철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5G MEC 기반의 인공지능(AI) 엣지 컴퓨터를 활용한 기술을 도시철도에 접목할 계획이다.

시와 공사가 제안과제로 제출한 'MEC 기반 도시철도용 AI 엣지 시스템'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를 비롯해 한국기계연구원과 지역기업(3社)이 함께 참여해, 각 기관이 올해 말까지 정부지원금 8억 원을 지원받아 과제를 수행한다.

'MEC 기반 도시철도용 AI 엣지 시스템'은 전동차량에서 발생하는 이상행동 3종(폭행, 실신, 마스크 미착용)을 인공지능 CCTV가 실시간으로 감지하고 중앙 관제실과 운전실에 알려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안전시스템이다.

대전도시철도공사는 전동차 1편성(4량)에 시스템을 시범 구축하고 기술 상용화를 위한 시스템 실증에 나설 계획이다.

김영빈 대전시 과학산업국 스마트시티과장은 "전국 최초로 MEC 기반의 인공지능 안전시스템이 구축되면 시민이 도시철도를 더욱 안심하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명노충 대전시 과학산업국장은 "지난 2월 대전시는 넘어짐 사고 등의 이상행동을 탐지하는 인공지능(AI) 기반 도시철도 안전시스템을 시청역에 구축했다"며 "지하철 역사에 이어 차량까지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하는 이번 사업을 통해, 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인공지능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경복 대전도시철도공사 연구개발원장은 "대전시 지원을 바탕으로 공사와 지역기업, 연구소가 협업해 최초로 인공지능 MEC 기술을 도시철도에 적용할 수 있는 기회"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021-05-09 20:19:51
AI가 있다면 탑승객이 없는 시간대에 일어난 사고에 대해서도 신속하게 처리가 가능해지겠네요. 이 시스템이 대전에서 무사히 안착하여 다른 지역에도 널리 퍼져나가면 좋겠습니다.